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세먼지 덜 마시려면 차 에어컨 켜고 창 닫는 게 좋다

창 열고 환풍기 켜면 가장 나빠…상황 맞게 환기조절 필요


창 열고 환풍기 켜면 가장 나빠…상황 맞게 환기조절 필요

미세먼지
미세먼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도로 대기오염이 심한 출퇴근길 운전 때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을 덜 마시려면 에어컨을 켜고 창문을 닫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학 애너 리비 연구원팀은 에어컨을 켜면 차량 내 대기오염물질을 최대 34%, 창을 닫으면 최대 44%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자동차 실내와 바깥의 오염수준 등을 동시에 측정하는 장치와 센서를 설치했다. 3개월 동안 출퇴근 시간에 치량을 운행하며 초미세먼지(PM 2.5), 이보다 더 크기가 작고 위험한 극미세먼지(UFP)는 물론 폐에 축적된 일산화탄소(CO) 등 여러 유해물질 수치를 쟀다.

대시보드 위에 카메라를 설치해 도로환경과 교통상황을 촬영했다. 차가 배출가스가 많은 버스와 트럭 뒤에 따라가거나 오염도가 높은 고속도로 입출구와 건설현장, 신호대기 지역 등에 있는지를 기록·비교하기 위해서다.

또 주행 중 창을 열거나 닫고, 환풍기나 에어컨을 켜거나 끄는 등 차량 내 공기순환 상태를 다양하게 바꿔가며 오염물질을 측정했다.

그 결과 에어컨을 켜면 껐을 때에 비해 차량 내 오염물질 농도가 차량 밖의 오염도에 따라 상대적으로 20~34%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창문을 닫는 것이 연 것에 비해 8~44%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다.

창을 열고 환풍기(팬)를 켰을 때 오염물질 농도가 가장 높았다.

차량 등에서 배출되는 각종 유해물질
차량 등에서 배출되는 각종 유해물질 운행 중인 차량 밖과 안의 초미세먼지 등 오염물질과 폐 축적 유해물질량을 동시에 측정하되 창을 열거나 닫고 에어컨과 팬을 끄거나 켜는 다양한 실제 상황에서 오염도를 비교했음을 설명하는 그림.[학술지 '대기환경'(Atmospheric Environment) 온라인판에 실린 워싱턴대학 팀의 연구논문에서 화면 캡처]

연구팀은 환풍기나 에어컨이나 모두 바깥 공기를 끌어들여 같은 통풍로와 필터를 통해 차 안으로 공급하지만 한 가지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에어컨이 가동될 때엔 통과하는 공기를 식히는 일종의 차가운 수증기발생기의 찬 표면에 미세한 오염물질들이 들러붙어 실제 호흡하는 공기로의 확산이 억제된다는 것이다.

이런 에어컨의 효과는 차량이 버스나 트럭 뒤에 있을 때처럼 외부 오염도가 높아졌을 때 가장 효과적이었다.

연구팀은 따라서 정체와 오염이 심한 지역과 상황에 있을 때는 창을 닫고 에어컨을 켠 채 주행하고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면 에어컨을 끄거나 창을 열어 공기를 순환시키는 전략이 유해물질 흡입을 줄이는 데 좋다고 권고했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대기환경'(Atmospheric Environment) 온라인판에 지난 14일 실렸다.[http://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1352231017304570?via=ihub#undfig1]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