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모레까지 문제 있는 계란 폐기, 나머지는 전량 유통"

송고시간2017-08-16 09:54

"산란계 농장 245곳 중 살충제 2곳, 농약 2곳 검출…241곳은 문제없어"

"살충제 계란, 광범위하게 퍼진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

살충제 계란 파문 관련 답변하는 이 총리
살충제 계란 파문 관련 답변하는 이 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마친 뒤 살충제 계란 파문과 관련 " 모레까지 문제있는 계란은 전량 폐기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한지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이른바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전체 조사 대상 산란계 농장이 1천239개 가운데 오늘 아침까지 245개 조사가 끝났고, 그 중 241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정됐고 4개가 문제 있었다"며 "2개는 문제가 있는 살충제가 검출됐고 2개는 사용가능한 농약이 검출됐는데 허용량을 초과한 경우"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살충제 계란 파동에 대한 정부 대책을 묻자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것만큼 광범위하게 퍼진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까지 62%의 농장에 대한 조사가 끝나게 되며, 늦어도 모레면 문제가 있는 것은 전부 폐기하고 나머지는 시중에 전량 유통될 수 있으니 하루 이틀만 감내해달라"며 "오늘까지 전체 유통량의 25%에 해당하는, '문제 없음'으로 판정된 계란은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하며, 내일이면 50%가 넘을 것이고, 모레면 거의 100%가 유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금 유통을 중지시켜 놨으니 문제 있으면 폐기하는 것"이라며 "진드기가 산란계에 생기는 것이고 진드기를 없애기 위해 살충제를 뿌린 것인데 여름철에 살충제를 좀 더 많이 뿌리는 경향이 있다. 작년 가을부터 검사를 했지만 그간 검출되지 않다가 지금 검출된 이유는 여름에 진드기가 발생해서 허용량 초과가 드러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살충제 계란 파문속 이낙연-김영록
살충제 계란 파문속 이낙연-김영록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살충제 파문으로 산란계 농장의 계란 출하가 중지된 가운데 16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왼쪽)와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대화하고 있다. jeong@yna.co.kr

이 총리는 당정청 공조와 관련, "현재까지 아시다시피 굉장히 잘하고 있다"며 "특별히 균열이 생기거나 불만이 터져나오는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 초기 힘차게 추진한 혁신적인 개혁 방향, 우리가 가야 할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 과정에서 부담 또한 생기는 것이 사실'이라는 당정청 회의 모두발언에 대해 "신중하자는 게 아니라 어떤 정책을 추진하든간에 부작용과 선의의 피해가 생길 수 있다는 것까지 감안해 보완 대책을 동시 연구해야 한다고 정부 스스로에게 주문한 차원"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총리 "모레까지 문제 있는 계란 폐기, 나머지는 전량 유통"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