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1919년 건국은 北 의식한 것…남한정부 정통성 부인"

송고시간2017-08-16 10:05

"좌편향 경축식 참석 재고할 것…패싱 당하는데 '동의' 얘기하나"

"文대통령, 안이한 대북인식…英 체임벌린의 對獨 유화정책 연상"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1919년 건국'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 "좌파진영이 1919년 상해 임시정부를 처음 만들었을 때를 건국일로 보는 것은 북한을 의식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3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남한 정부, 한국 정부의 정통성을 부인하기 위해 1919년 상해 임정 수립을 건국절로 하자는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48년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취임했고, 그 당시 유엔 결의에서 남한 단독정부가 수립됐다"며 "(1919년 건국론은) 그 정통성을 부인하자는 것이고, 1919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남북한의 정통성 싸움을 피해가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좌파진영과 이 정부는 1948년 8월 15일의 단독정부 수립을 부인하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도 (1919년 건국론이) 남한 정부, 한국 정부의 정통성 문제로 귀착되는 것에 대해 명확한 인식이 있으면 생각이 많이 달라지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영토, 주권, 국민이 나라의 3대 요소이고, 사실상 헌법엔 그렇게 돼 있다"며 "1919년 상해 임시정부 당시 영토, 주권, 국민 요건을 충족할 상황인가에 대해 다시 되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광복절 경축식에 대해서도 "DJ(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그런 경축식을 한 일이 없다. 그것은 촛불 승리 자축연이었지. 경축식이라 보기 어려웠다"며 "앞으로도 국가 기념일에 그런 식으로 좌편향적 경축식을 한다면 우리가 과연 참석할 이유가 있는지 다시 검토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제 문 대통령께서 '한국 동의 없이는 전쟁하지 못한다, 절대 전쟁을 막겠다'는 말씀을 했는데 지금 나타나는 현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며 "지금 국제사회는 '문재인 패싱'을 하는데 어떻게 패싱 당하는 사람이 '내 동의를 받아라'고 할 수가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2차 대전 직전 체임벌린 영국 총리는 히틀러의 평화공세에 속아 대독 유화정책을 썼다. 반면 윈스턴 처칠은 대독 강경정책을 천명했다"며 "요즘 국제정세를 볼 때 대통령 인식은 2차 대전 중 체임벌린의 대독 유화정책을 연상시키는 모습이다. 정부의 이런 안이한 인식에 적절치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당에 주문했다.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3선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rbaek@yna.co.kr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