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철원·경기 양주서 '살충제 계란' 추가 검출

송고시간2017-08-16 09:50

243곳 중 241곳은 적합판정…오늘부터 계란 정상유통

[그래픽] 나주 친환경 인증 계란 등 살충제 성분 초과 검출(종합)
[그래픽] 나주 친환경 인증 계란 등 살충제 성분 초과 검출(종합)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모든 산란계 사육농가에 대한 살충제 전수조사 1차 결과를 발표하고 강원도 철원에 있는 5만5천 마리 규모 농장에서 생산한 계란에서 피프로닐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또 경기도 양주에 있는 2만3천마리 규모 농가의 계란에서는 비펜트린이 기준치 0.01㎎/㎏를 초과한 0.07㎎/㎏ 검출됐다.

분주한 계란 분석실
분주한 계란 분석실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살충제 계란 파장이 계속되고 있는 16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 분석실에서 관계자들이 계란을 검사하기 위해 옮기고 있다. xanadu@yna.co.kr

농식품부에 따르면 철원 농가는 사용 금지된 피프로닐이 0.056㎎/㎏ 검출됐다. 국제 기준인 코덱스 기준치(0.02㎎/㎏)보다도 초과 검출됐다.

농식품부는 부적합 농가들을 식품의약안전처와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고 생산·유통 계란에 대해 유통 판매 중단 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머지 적합판정을 받은 241곳에 대해서는 16일부터 증명서를 발급해 정상 유통할 방침이다. 이들 농가는 전체 물량의 25%를 차지한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