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형마트·슈퍼·편의점·온라인쇼핑 "오늘부터 계란 판매 중단"(종합)

사상 초유 사태, 계란 사용 제품도 안팔아…"고객안심 차원 예방적 조치"
업체들 "정부 조사 결과 보고 판매 재개"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국내에서도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하면서 주요 대형마트와 농협하나로마트, 슈퍼마켓, 편의점들이 전국 모든 매장에서 일제히 계란 판매를 중단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텅 빈 대형마트 계란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텅 빈 대형마트 계란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는 15일부터 전국 모든 점포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형마트 3사는 국산 계란에서도 살충제인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고객 안심 차원에서 당분간 모든 점포에서 계란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즉석식품 코너에서 파는 김밥과 계란말이, 장조림 등 계란이 들어간 제품의 판매도 모두 중단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이번에 문제가 된 농장에서 납품받은 계란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예방 차원에서 정부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분간 모든 매장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형마트 3사는 정부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분간 계란 판매를 중단했다가 순차적으로 결과가 나오면 판매 재개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전국에 2천120개 매장을 운영 중인 농협하나로마트도 대형마트 3사와 마찬가지로 15일부터 계란 판매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국내 유통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형마트 3사와 농협하나로마트 등이 일제히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소비자들의 큰 혼란이 예상된다.

'살충제 계란' 파문이 커지자 주요 편의점과 슈퍼마켓도 계란 판매 중단 대열에 동참했다.

국내 최대 편의점 체인 씨유(CU)는 15일부터 전국 1만여개 전 점포에서 생란과 가공란 및 국내산 계란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간편식 전 제품에 대해 신규 발주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U 관계자는 "국민의 안전과 불안감을 고려해 계란을 사용하는 모든 제품에 대한 판매와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향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될 경우 판매를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GS25와 세븐일레븐도 CU와 마찬가지로 이날부터 계란 제품에 대한 판매와 발주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으며, 롯데슈퍼와 홈플러스익스프레스, GS슈퍼마켓 등 주요 슈퍼마켓 체인도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쿠팡과 위메프를 비롯한 주요 온라인쇼핑사이트들도 생란과 구운 계란, 과자류 등 계란 관련 제품의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조류인플루엔자 때문에 물량이 달려 일부 제품의 판매가 중단된 적은 있지만 대형마트와 편의점, 슈퍼마켓에서 모든 계란 제품의 판매가 중단된 적은 처음"이라며 "상당한 시장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살충제 계란 파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살충제 계란 파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2: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