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살충제 계란' 관련 산란계 농가 전수 검사

17일까지 3천마리 이상 사육 237개 산란계 농가 대상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는 남양주와 광주시 산란계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는 정부 발표에 따라 17일까지 3천 마리 이상 사육 도내 모든 산란계 농장의 계란을 대상으로 위생검사를 한다고 15일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남경필 지사는 이날 오전 "계란은 서민들이 가장 많이 먹는 기초식품이다. 이번 일로 도민의 불안이 클 수 있다"며 "하루빨리 관련 조사를 진행해 안심하고 계란을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해당 부서에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도는 이에 따라 이날 0시부터 도내 모든 농장의 계란 출하를 중지하는 한편 우선 10만 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34개 산란계 농장의 계란을 대상으로 긴급 위생 점검에 나섰다.

점검은 도 동물위생시험소 직원들이 농장에서 회수한 계란을 대상으로 살충제 성분 유무를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도는 이어 17일까지 3천 마리 이상 도내 사육농가 237곳(총 사육 1천435만 마리)에 대해 위생검사도 할 예정이다.

도는 위생검사에서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명된 계란의 경우 유통을 재개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4일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하던 중 경기도 남양주시 소재 8만 마리 규모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서 '피프로닐' 살충제가 검출됐다고 이날 밝혔다.

또 같은 날 경기도 광주시에 있는 6만 마리 규모의 다른 산란계 농가 닭 진드기에서는 '비펜트린'이라는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덧붙였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