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경기·인천 호우주의보 확대…청계천 출입 통제

국지적으로 최고 100mm 이상 폭우


국지적으로 최고 100mm 이상 폭우

비 내리는 광화문
비 내리는 광화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수도권 지역에 장대비가 쏟아지면서 서울·인천과 경기 대부분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5일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서울, 인천, 서해 5도와 경기도 안산·군포·광명·파주·고양·과천 등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했다.

호우주의보는 6시간 강우량이 70㎜ 이상 예상되거나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내려진다.

현재 수도권 지역에는 시간당 20mm가 넘는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다.

물이 갑자기 불어난 청계천은 시작 지점부터 고산자교 구간까지 산책로 출입이 통제됐다.

이날부터 16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 강원도, 충청 북부, 서해 5도가 20∼70㎜다. 국지적으로 최고 강수량 100㎜ 이상의 폭우가 예상된다.

충청 남부와 남부지방 예상 강수량은 10∼50㎜, 제주도, 울릉도, 독도는 5∼40㎜다.

기상청은 "15∼16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오는 곳에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겠다"며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 동부와 북부에는 폭염 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폭염 주의보는 낮 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연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