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자도로 공공성 강화…기존 실시협약도 변경 가능(종합)

유료도로법 개정안 발의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민자도로 운영에 대한 정부의 관리·감독이 강화된다. 이미 체결된 민자도로 사업도 공익을 위해 필요하다면 기존 실시협약을 변경할 수 있게 된다.

민자도로의 유지·관리·운영을 감독하는 전문기관인 민자도로감독원 설립이 추진된다.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는 이달 14일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협의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유료도로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법 개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 기관 교통망 공공성 강화' 공약과 새 정부 국정과제 이행을 위한 것으로 민자도로의 공공성 강화에 방점이 찍혔다.

그동안 민자도로는 상대적으로 비싼 통행료에도 안전관리와 운영서비스가 재정도로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도로공사가 도로 건설 후에도 전문·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재정도로와 달리 민자도로는 재무적투자자(FI)가 관리·운영을 주도해 전문성이 떨어져 안전관리 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았다.

법 개정안은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민자도로에 대한 정부의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내용을 대폭 담았다.

법안에는 민자도로 유지·관리를 위한 정부와 민간사업자의 의무 조항이 신설됐다. 민간사업자가 준수해야 할 도로 유지·관리, 운영기준을 제시하고 정부가 이를 평가할 수 있게 했다.

정부가 이미 체결한 민자도로 실시협약의 변경을 요구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다.

과도한 재정지원이나 고이율 후순위채 발행 등 문제가 발생할 경우 유료도로관리청이 협약 변경을 요구할 수 있다.

현저한 교통량 미달, 고율의 후순위채 발행 등 문제가 생겼을 때 우선 그 경위를 사업자에게 소명·시정하도록 요구하고, 조치가 부족할 경우 협약 변경을 요구할 수 있게 했다.

민자고속도로 총 MRG 지급액, 수익률, 통행량 실적, 후순위채 이자율
민자고속도로 총 MRG 지급액, 수익률, 통행량 실적, 후순위채 이자율[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국토부에 따르면 민자 1호로 건설된 인천공항고속도로의 경우 최소운영수입보장(MRG) 조항을 통해 2001년 개통 이후 작년까지 총 1조3천678억 원의 국고가 정부 보조금으로 지급됐다.

MRG는 민간투자사업의 수입이 예상보다 적으면 정부가 일정 기간 최소수입을 보장해 주는 제도다. 인천공항고속도로의 협약대비 통행량은 68.4% 수준이어서 이에 따라 정부가 보조금을 주는 것이다.

이런 조치로 인천공항 운영사인 신공항하이웨이의 수익률은 9.36%에 달한다.

신공항하이웨이 주주들은 또 유상감자를 통해 자본금을 잠식시킨 뒤 감자대금으로 받은 돈을 회사에 고금리로 다시 대출해주고 매년 고금리의 이자를 받고 있다. 이에 적용되는 후순위채 이자율은 13.5%에 달한다.

이런 상황은 다른 민자도로도 크게 다르지 않다.

MRG 조항에 따라 지급된 정부의 고속도로 보조금은 천안논산 6천10억원, 대구부산 6천266억원, 서울외곽 2천466억원, 서울춘천 638억원이다.

민자사업자 수익률은 8.0∼9.4% 수준이며, 후순위채 이자율은 적게는 6%에서 많게는 48%까지 된다.

과도하게 혈세가 투입되는 구조 등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민자 사업자에게 충분한 소명 기회를 준 뒤 협약 변경 필요성에 대한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협약변경 요구나 재정지원 보류 결정 등을 내릴 수 있게 된다.

사업자의 위법 행위 발생 시 현재는 허가취소 등 공익처분을 내릴 수 있지만, 실효성이 없어 금전적 제재를 할 수 있도록 과징금 조항도 추가된다.

민자도로 사업자에 대한 지원 조항도 마련한다.

정부 정책의 변화, 법령 개정 등으로 추가 비용이 발생한 경우 정부가 지원할 근거를 만들어 재정도로 수준의 서비스가 적기에 제공될 수 있도록 한다.

민자도로 유지·관리 및 운영기준 준수, 민자도로 사업자에 대한 검사 등을 진행하는 민자도로감독원 설립과 운영 관련 조항도 담겼다.

감독원의 재원은 정부 출연금과 민자도로 사업자 출연금·분담금, 미납통행료 징수 수수료 등으로 마련한다.

민간의 운영기간이 종료된 민자도로 관리를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명절 등 특정 기간에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근거를 규정하고, 통행료가 소비자 물가인상률 대비 과다하게 인상되지 않도록 관리할 수 있는 근거 규정도 뒀다.

김정렬 국토부 도로국장은 "부족한 도로투자 재원을 보완하고 과도하게 비싼 통행료 문제가 해소돼 민자도로의 공공성을 확보해 나갈 토대를 마련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2: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