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집트서 伊청년 피살 16개월만에 양국관계 회복 조짐

공석이던 카이로 주재 伊 신임 대사 부임 예정
지난 1월 2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줄리오 레제니 1주기 추모제[EPA=연합뉴스]
지난 1월 25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줄리오 레제니 1주기 추모제[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이탈리아가 지난해 2월 자국 대학원생이 이집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후 소환한 카이로 주재 자국 대사를 16개월 만에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14일(현지시간) dpa통신 등이 보도했다.

영국 케임브리지대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던 28세 이탈리아 청년 줄리오 레제니는 이집트 노동연구를 위해 이집트에 거주하던 중 작년 1월 25일 실종됐다가 9일 만에 변사체로 발견됐다.

이탈리아에서 레제니를 부검한 결과 손톱이 빠지고 뼈가 부러지는 등 심하게 고문을 당한 흔적이 나타나 이집트 정보기관에 의한 고문 의혹이 제기됐다.

이탈리아 정부는 이집트 당국에 민감한 사안인 노동운동 등을 연구하고 이집트 정부에 비판적인 글을 언론에 기고해온 레제니 죽음의 배후에 이집트 보안 당국이 있는 것으로 의심했다.

지난해 2월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이탈리아 대사관 앞에서 줄리오 레제니를 추모하는 시민들[EPA=연합뉴스]
지난해 2월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이탈리아 대사관 앞에서 줄리오 레제니를 추모하는 시민들[EPA=연합뉴스]

그러나 이집트 정부가 이를 부인하며 수사에 협조하지 않으면서 가까웠던 양국관계는 급속히 냉각됐고, 이탈리아는 카이로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했다.

최근 양국 검찰은 이집트 당국이 이탈리아에 사건 관련 핵심 문서를 건넨 후 수사에 진전이 있었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냈다. 이에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 카이로에 새 대사를 보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안젤리노 알파노 이탈리아 외교장관은 성명에서 잠파올로 칸티니 카이로 주재 대사가 "이집트 당국과의 접촉을 통해 사법 협력을 강화하고 진실을 찾는 데 이바지하는 임무를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