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文대통령, 대북 로드맵 제시로 불안 불식해야"

"선조들이 목숨 걸고 지킨 평화…국민 생명·재산 보장이 대통령 책무"
"상해 임시정부 없었으면 지금의 대한민국 존재 안 했을 것"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은 15일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아 "선조들이 목숨을 걸고 지켜낸 평화다. 대통령은 한반도 위기 상황에 대한 현실을 인정하고, 대북문제에 대한 명확한 로드맵 제시로 국민의 불안을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보장이 헌법에 명시된 대통령의 책무임을 잊지 마시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72년이 지났지만 우리는 여전히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전 정부 최대 실책이면서 역사상 가장 아픈 상처 중 하나인 위안부 문제는 해결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일본은 여전히 독도를 일본 땅이라 주기적 망언을 서슴지 않는데도 정부의 이렇다 할 대응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합의 백지화, 독도 영유권 분쟁 종결 등을 위한 외교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은 미국에 대한 위협의 수준을 높이면서 한반도 평화를 뒤흔들고, 미국이 이에 맞서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안보가 풍전등화의 상태인데도 우리 정부는 한반도 문제에 오히려 운신의 폭이 좁아진 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지경이 됐다"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광복의 그 날까지 묵묵히 독립운동을 펼친 선조들의 희생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는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상해 임시정부가 없었다면 지금의 대한민국 또한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은 독립운동 유공자와 그 후손들이 자긍심을 잃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보훈정책 보완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文대통령, 대북 로드맵 제시로 불안 불식해야"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