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하는 中 "北을 대화로 이끄는 수단" 강조

중국, 북한산 석탄·철·수산물 수입 전면 중단
중국, 북한산 석탄·철·수산물 수입 전면 중단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당국이 15일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 결의에 따른 제재 시행에 들어간 데 대해 관영 매체와 전문가들이 제재라기보다는 북한을 대화에 복귀시키기 위한 수단이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15일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의 관변 학자들을 인용해 "중국의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 개시는 북한을 건설적인 대화의 테이블로 돌아오게 하고 한반도 위기를 평화롭게 풀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이날부터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석탄·철광석·납·수산물 등 북한산 3분의 2를 수입 금지한다고 전날 밝혔다.

장후이즈(張慧智) 지린대학 동북아연구원 교수는 "이번 조치가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왔다"면서 "이는 이번 제재를 북한의 대화 복귀와 한반도 안정을 위한 수단을 쓰겠다는 의지를 다시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교수는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 속에 한반도에서 다시 군사 충돌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번 제재에 포함된 수산물의 경우 중국에서는 대부분 민간 업체들의 사업이어서 공급처를 바꿔야 하는 어려움이 있음에도 중국은 이 제재를 완벽히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이번 새 제재는 전통적인 품목인 석탄과 철광석뿐만 아니라 수산물까지 포함한 사상 가장 강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중국 관변 학자들은 중국의 이번 대북제재 시행이 미국의 대중 무역 압력에 따른 것이라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반박했다.

장 교수는 "미 중간 무역 마찰은 한반도를 넘어선 많은 것을 포함하고 있으며 양국의 서로 다른 경제 구조에 기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뤼 연구원은 "중국이 한반도의 평화로운 비핵화를 추진한다고 해도 미국과 북한이 서로에 대한 분노를 억제하지 않으면 실현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