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지한강공원·만리동광장서 주말 푸드트럭 영업 허용

서울시, 푸드트럭 영업장소 19곳 추가
반포한강공원 밤도깨비야시장의 푸드트럭
반포한강공원 밤도깨비야시장의 푸드트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앞으로 남산공원과 난지한강공원, 만리동 광장을 산책하는 시민들이 푸드트럭에서 간단히 한 끼를 해결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푸드트럭 영업이 가능한 신규 공간 19곳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북서울꿈의숲, DMC 홍보관,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등에 모두 32대의 푸드트럭이 들어온다.

장소는 푸드트럭 운영자, 상권분석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현장실사단'이 선정했다.

이번에 추가되는 푸드트럭 32대 중 25대는 서울시가 통합공모를 해 영업자를 선정한다. 7대는 개별 공모로 모집한다. 영업 기간은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년이다.

프랜차이즈 업체는 들어올 수 없으며 청년과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는 가산점을 준다.

서울시는 "최근 제너시스BBQ 등이 푸드트럭에 진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푸드트럭마저 프랜차이즈 업체에 잠식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조례를 개정해 국·공유지와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축제·행사에서 프랜차이즈 업체가 영업하는 것을 제도적으로 막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와 자치구에서 주관하는 문화행사에는 푸드트럭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