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100年"…'건국절 논란' 종지부

광복절 경축사 언급…'1948년 정부수립이 건국' 보수진영과 배치
"국민주권에 보수·진보 구분 무의미…산업화·민주화세력 구분 넘어야"
"문재인도 김대중·노무현·이승만·박정희 모든 대통령 역사 속에 있어"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72주년 경축식 경축사에서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논란이 되고 있는 대한민국 건국일을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는 점에서 '건국절 논란'이 재촉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9년간 보수 정부는 대한민국 건국일을 1948년 8월 15일로 규정해왔고, 이에 독립운동 단체 등은 임시정부 정통성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반발해왔다.

문 대통령은 전날 독립 유공자와 유족을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 오찬을 한 자리에서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라며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해 후손들이 독립운동 정신을 기억하게 하고 보훈 문화가 확산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진정한 광복은 외세에 의해 분단된 민족이 하나가 되는 길로 나아가는 것이며, 진정한 보훈은 선열들이 건국의 이념으로 삼은 국민주권을 실현해 국민이 주인인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준비하자. 그 과정에서 치유·화해·통합을 향해 지난 한 세기의 역사를 결산하는 일도 가능할 것"이라며 "국민주권의 거대한 흐름 앞에서 보수·진보의 구분이 무의미했듯 우리 근현대사에서 산업화와 민주화를 세력으로 나누는 것도 이제 뛰어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누구나 역사의 유산 속에서 살고 있고, 모든 역사에는 빛과 그림자가 있기 마련이며 이 점에서 개인의 삶 속으로 들어온 시대를 산업화와 민주화로 나누는 것은 가능하지도 않고 의미 없는 일"이라며 "대한민국 19대 대통령 문재인 역시 김대중·노무현만이 아니라 이승만·박정희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모든 대통령의 역사 속에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지난 100년의 역사를 결산하고 새로운 100년을 위해 공동체의 가치를 다시 정립하는 일을 시작해야 한다"며 "정부의 새로운 정책 기조도 여기에 맞춰져 있다. 보수나 진보 또는 정파의 시각을 넘어 새로운 100년의 준비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독립유공자, 유족과 인사
문 대통령, 독립유공자, 유족과 인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과의 오찬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