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살충제 계란 파문] 지금도 비싼데 추석 앞두고 '금란' 되나…시장불안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추석 성수기를 한 달여 앞두고 국산 계란에서도 맹독성 살충제인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되면서 계란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국내 계란 시장은 지난 겨울 전국을 휩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여파로 생산 기반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살충제 계란 파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살충제 계란 파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유럽에서 시작된 '살충제 계란' 파문이 국내에도 상륙하면서 이미 평년보다 40% 이상 뛴 계란값이 얼마나 더 오를지 우려된다.

1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4일 현재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7천595원으로, 1년 전 가격인 5천350원보다 2천245원이나 비싸다. 1년 사이 가격이 42%나 오른 것이다.

AI 확산세가 한창이던 지난 1월 계란값이 9천원대까지 올랐던 것에 비하면 많이 내린 셈이지만 여전히 평년에 비해 비싸다.

AI 피해가 특히 심했던 서울·수도권 지역 소규모 슈퍼마켓과 마트 등 일선 소매점에서는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이 1만원대에 육박하는 곳도 적지 않다.

이처럼 계란값이 오른 것은 지난 겨울 전국을 휩쓴 사상 최악의 AI로 국내 전체 산란계(알 낳는 닭)의 36%에 해당하는 2천518만 마리가 살처분돼 계란 생산량이 크게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AI 발생 전 하루 평균 계란 공급량은 약 4천300만 개였지만 지금은 이보다 1천300만 개가량 줄어든 3천만 개 정도의 계란이 생산되고 있다.

그동안 계란 생산기반이 많이 회복됐는데도 이처럼 계란 공급량이 부족한 것은 전체 산란계 중 산란율이 떨어지는 노계와 입식한 지 얼마 안 된 병아리의 비율이 높기 때문이다.

계란 생산기반의 정상화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산란계 수는 AI 발생 직전 6천900만 마리였는데, 지금은 약 6천600만∼6천700만 마리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추산된다.

AI 이전에는 일반 성계와 노계의 비율이 9대 1 정도였으나 지금은 7대 3 정도이고, 입식한 지 얼마 안 된 병아리도 많아 계란 공급량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전했다.

보통 산란용 병아리는 입식한 뒤 6개월 정도가 지나야 계란을 생산할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안 그래도 AI 여파로 계란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이었는데 이번 사태로 당분간 계란 수급이나 가격이 더욱 불안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는 계란 수급 불안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태국산 등 외국 계란을 수입했거나 추가 수입을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물량이 제한돼 있어 효과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국내에 들어온 태국산 계란은 약 1천434만개에 달한다. 대부분 가공용으로 유통된 것으로 보인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AI 발생 전 하루 평균 계란 공급량이 4천300만 개에 달했던 점을 고려하면 두 달 남짓한 기간에 1천434만 개가 수입된 태국산 계란 물량은 미미한 수준이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15일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계란 판매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수급 불안이나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당분간은 계란 수급 불안 현상이 가중되면서 가격도 더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계란 성수기인 추석 시즌이 되면 '계란 대란'이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폐기되는 살충제 오염 계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폐기되는 살충제 오염 계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