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린이집서 팔 빠졌다" 원생 학대 여부 경찰조사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한 어린이집 원생이 교사 탓에 팔이 빠지는 등 학대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5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2)양의 부모가 지난달에 관련 신고를 접수해 B어린이집 내 CCTV 영상 등을 확인하고 있다.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부산경찰청 제공]

A양은 지난달 해당 어린이집에서 팔이 빠져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부모는 당일 어린이집 CCTV를 조회해 교사가 A양의 팔을 잡고 들어 올리는 영상을 확인했다.

부모는 이런 일 외에 교사가 이불을 강제로 빼앗거나 물을 일부러 주지 않는 등의 학대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심리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으로는 학대 여부가 애매해 전문기관과 함께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