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안보위기에 우왕좌왕하면 관찰자로 전락할 것"

"文대통령 위기 직시해야…위험한 실험정책 강력 견제할 것"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5일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아 "문재인 정부가 '제2의 쿠바위기'로 치닫는 작금의 안보위기에 계속 우왕좌왕한다면 한국전쟁 이후 강대국의 입맛에 따라 휴전협정이 체결됐던 1953년 7월 27일의 재연을 뒷짐 지고 바라봐야 하는 관찰자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효상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2017년은 불안한 안보와 미래로 인한 위기로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시기다. 북한은 거듭 무력 도발을 감행해 전쟁의 먹구름을 일으키고 있으며, 미국과 북한 간에는 살벌한 말 폭탄이 오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적폐청산을 가장한 정치보복과 지역과 세대를 가르는 분열이 계속된다면 협치와 통합은커녕 나라가 갈등과 대립으로 쪼개질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그리스식 포퓰리즘 정책은 결국 우리 미래세대의 부담으로 귀결될 것이고,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우를 범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정부의 위험한 실험정책에 대해 강력한 견제세력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을 국민 앞에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의 대한민국을 위해 고귀한 삶을 바친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하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분들께도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문 대통령도 안보·미래 위기에 대해 직시하고, 온 국민과 함께 구호가 아닌 진정한 나라다운 나라 건설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