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 기가 와이파이 홈 200만 가구 돌파…후속모델 출시

최적의 통신 상태 찾아주는 와이파이 공유기 '웨이브 2'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가정용 와이파이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홈(GiGA WiFi Home)' 가입가구 200만 돌파를 기념해 후속모델인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 2'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2015년 2월 출시된 기가 와이파이 홈은 최대 867Mbps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무선 와이파이 공유기로, 출시 28개월 만인 이달 가입가구가 200만 가구를 넘어섰다. KT 기가인터넷 가입 가구 중 약 60%가 기가 와이파이 홈을 함께 이용하고 있다.

후속모델로 나온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 2'는 통신사 최초로 웨이브2(Wave2) 기술을 적용한 보급형 무선 와이파이 공유기로 최적의 통신 상태를 자동으로 설정한다.

주로 프리미엄 공유기에만 지원되던 무선규격(802.11.ac Wave 2)을 적용해 ▲ 복수의 단말기가 동시에 접속 시 속도 저하를 없애는 MU-MIMO(Multi User-MIMO) ▲ 접속된 단말에 신호를 집중해 안정적인 연결을 지원하는 빔포밍(BeamForming) ▲ 2.4㎓와 5㎓ 중 최적의 주파수로 자동 연결하는 밴드 스티어링(Band Steering) 기술을 지원한다.

웨이브 2는 가로 150㎜, 세로 150㎜, 높이 36㎜로 기존 기가 와이파이 홈보다 작고, 안테나를 상하좌우로 전환할 수 있다. 이용료는 3년 약정 기준 월 3천원으로 기가 와이파이 홈과 같다.

KT는 이 제품을 기가인터넷 1Gbps 가입 고객에게 우선 제공한 뒤 9월부터 KT 인터넷 고객 전체로 확대할 예정이다.

KT, 기가 와이파이 홈 200만 가구 돌파…후속모델 출시 - 1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