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쿠티뉴·코스타·뎀벨레…파업하는 축구스타들 "나 이적시켜줘"

훈련 불참 초강수…소속 구단은 경기 출전 금지·벌금 징계로 '맞불'
리버풀 필리페 쿠티뉴[AP=연합뉴스]
리버풀 필리페 쿠티뉴[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유럽축구 여름 이적시장에서 이적을 원하는 선수와 이를 막으려는 구단이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선수들은 훈련에 불참하는 등 '강수'를 뒀고, 구단은 선수들에게 벌금 징계를 내리거나 경기 출전 명단에서 빼며 맞섰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15일(한국시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 호펜하임과 출전 명단에 관해 설명하면서 미드필더 필리페 쿠티뉴(25)를 제외했다고 밝혔다.

클롭 감독은 "현재 상황에선 쿠티뉴를 출전시킬 수 없다. 최근 며칠 사이의 일들이 뻔히 알려졌는데 어떻게 그를 기용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브라질 출신의 세계 정상급 미드필더 쿠티뉴는 최근 FC바르셀로나의 러브콜을 받았다.

바르셀로나는 네이마르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리버풀에 이적료 1억 유로를 제시하며 쿠티뉴 영입을 추진했다.

그러나 리버풀은 바르셀로나의 제안을 거절했다.

쿠티뉴는 구단의 결정에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구단에 이적 요청서를 제출했다.

리버풀은 왓퍼드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이어 호펜하임전에서도 쿠티뉴의 이름을 출전 명단에서 빼며 강경 대응했다.

FC바르셀로나 이적이 무산되자 연락을 끊고 파업에 들어간 도르트문트 우스만 뎀벨레 [AP=연합뉴스]
FC바르셀로나 이적이 무산되자 연락을 끊고 파업에 들어간 도르트문트 우스만 뎀벨레 [AP=연합뉴스]

생떼를 쓰는 선수도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의 우스만 뎀벨레(20)는 이적 불발 소식에 연락을 끊고 잠적했다.

이번에도 진원지는 바르셀로나였다. 바르셀로나는 뎀벨레 영입을 추진했지만, 도르트문트는 이를 거절했다.

뎀벨레는 협상 결렬 발표 직전 연락을 끊고 팀 훈련에 불참했다.

그는 프랑스 파리로 넘어가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며 사실상 '파업'에 들어갔다.

도르트문트는 뎀벨레에게 경기 출전 금지와 팀 훈련 금지 등의 징계를 내렸다.

첼시의 디에고 코스타[AP=연합뉴스]
첼시의 디에고 코스타[AP=연합뉴스]

첼시의 디에고 코스타(29)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갈등으로 일찌감치 이적 요청을 했다.

그는 프리시즌 경기는 물론 팀 훈련에 불참했고 12일 번리와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첼시는 코스타에게 2주 주급에 해당하는 30만 파운드(4억4천만원) 벌금을 내렸다"며 "그러나 첼시는 코스타가 팀에 합류하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