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반대 단체들 "국방부 추진 주민토론회에 반대"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6개 시민단체는 15일 "국방부가 17일 경북 성주에서 개최하는 주민토론회를 반대하고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단체는 '국방부의 주민토론회 추진에 대한 우리의 입장'이란 성명에서 "국방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사드 임시배치 기초공사 등 사드배치를 정당화하려는 절차에 따라 주민토론회를 열려고 한다"며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이어 "사드배치의 민주적 정당성을 확보하려면 주민이 일관되게 요구하는 (사업계획 승인 전에 시행하는) 전략 환경영향평가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면서 "사드 추가 임시배치를 추진하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주민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은 명분 쌓기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는 불법 사드배치의 문제점을 인정하고 원점 재검토한다는 입장에서 사드의 군사적 효용성, 미사일방어(MD) 체제 가입 여부, 사드배치 합의·추진과정의 불법성 등을 검증하고 바로잡는 형식으로 토론회를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밖에 "국방부 차관에게 주민 참여, 전문가 추천, 방송 공개 등의 원칙으로 토론회가 이뤄지기를 제안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에 답하고 성실히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성주투쟁위원회가 최근 사드반대 6개 단체 협의체에서 탈퇴함에 따라 성주투쟁위 산하 성주초전투쟁위원회가 독립 단체로 협의체에 참여해 이번 입장문 발표에 참여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