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불체자 단속 '아이콘' 아파이오 사면 검토

전직 경찰국장 아파이오와 트럼프 대통령
전직 경찰국장 아파이오와 트럼프 대통령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사면권 행사의 수혜자로 불법체류자 단속의 '아이콘'으로 통하는 조 아파이오 전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국장을 검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백악관으로 돌아오기 직전 휴가지인 뉴저지 베드민스터에서 폭스뉴스에 "아파이오 경찰국장의 사면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 그는 불법체류자와의 전쟁에서 많은 일을 했다. 그는 위대한 미국의 애국자이고, 나는 그에게 일어난 일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애리조나 주(州) 마리코파 카운티 경찰국장으로 일해온 아파이오는 범죄 혐의점이 없는 불법체류 이민자를 구금해온 관행에 제동을 건 연방지방법원의 명령에 불응한 채 6개월 넘게 지속해서 불법체류자를 구금하도록 관할 경찰에 지시한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미국에서 가장 터프한 경찰'로 불리기도 했던 아파이오 전 국장은 6개월 구금에 처해질 수 있다.

아파이오 전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대화하지 않았으나 사면을 제안받는다면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아파이오는 "난 사면을 요청하지 않았지만, 난 결백하다"고 말했다.

아파이오 전 국장은 열렬한 공화당 지지자로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후보를 열성적으로 지원했으며, 그런 인연으로 두 사람 사이는 매우 돈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때 아파이오를 국토안보부 장관 후보로 고려했다는 말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파이오에 대해 "불법체류자에 대한 법을 집행하는 데 있어 '경찰관 조' 만한 사람이 어디 있느냐. 그는 범죄로부터 우리 국민을 지켜왔고 생명을 구했다. 그는 그런 식으로 대우받을 사람이 아니다"고 감쌌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