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산지원 거부' 육영수 고향 추모식 조촐히 열려

옥천애향회 자비로 진행…육씨 종친·주민 100여명 참석

(옥천=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옥천군의 예산지원을 놓고 논란을 빚던 육영수 여사 고향 추모식이 15일 민간단체 자비 부담으로 치러졌다.

육영수 여사 동상 앞에 모인 시민들
육영수 여사 동상 앞에 모인 시민들

옥천군 애향회는 이날 오전 11시 옥천군 여성회관 정원에 세워진 육 여사 동상 앞에서 육씨 종친과 지역 기관·단체장,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3주기 추모식을 열었다.

50여분 동안 진행된 행사는 헌화·분향에 이어 추모시 낭송, 추모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해까지 준비됐던 육 여사의 생전 음성 청취와 옥천여자중학교 관현악단 연주 등은 빠졌다.

육영수 여사 동상 앞에 분향하는 시민들
육영수 여사 동상 앞에 분향하는 시민들

옥천군은 2014년부터 이 행사에 군비를 지원해왔다. 올해도 253만원의 보조금을 집행하려 하자 진보단체 등을 중심으로 적정성 논란이 일었다.

금유신 옥천애향회장은 "군비 지원을 둘러싼 논쟁을 우려해 올해는 예산지원을 받지 않고 자체기금으로 조촐하게 행사를 준비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불똥이 어머니인 육 여사한테로 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옥천군은 이 행사와 더불어 작년까지 육 여사 생일(11월 29일)에 맞춰 열던 탄신제에도 700만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육영수 여사 넋 달래는 살풀이춤
육영수 여사 넋 달래는 살풀이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탄핵정국 속에 치러진 작년 탄신제가 우상화 논란에 휘말리면서 옥천군의회가 올해 이 행사 보조금을 전액 삭감한 상태다.

육 여사는 1925년 옥천에서 태어나 옥천 공립 여자전수학교 교사로 근무하다가 박정희 전 대통령과 결혼했다.

옥천군애향회는 1989년 군민 성금으로 동상을 세우고, 그가 북한 공작원 문세광이 쏜 총탄에 맞아 숨진 광복절을 기해 추모식을 열고 있다.

육영수 여사에게 바치는 추모시 낭송
육영수 여사에게 바치는 추모시 낭송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대한애국당 창당준비위 소속 회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인권유린 규탄과 무죄 석방을 촉구하는 서명을 받았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