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정은, 괌 사격 보고받아…"미국 행태 좀 더 지켜볼 것"(종합)

14일 전략군사령부 시찰…"美 망동 계속 부리면 중대결단" 위협
"미국이 먼저 올바른 선택하고 행동으로 보여줘야" 주장
北김정은, 전략군사령부 시찰
北김정은, 전략군사령부 시찰(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4일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하면서 김락겸 전략군사령관으로부터 '괌 포위사격'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고 노동신문이 15일 보도했다. 2017.8.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14일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하면서 괌 포위사격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고 당분간 미국의 행태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사령부 지휘소에서 전략군이 준비중인 괌 포위사격 방안에 대한 전략군사령관 김락겸의 보고를 받고 만족감을 표시한 뒤 "미제의 군사적 대결 망동은 제손으로 제목에 올가미를 거는 셈이 되고 말았다"면서 "비참한 운명의 분초를 다투는 고달픈 시간을 보내고 있는 미국놈들의 행태를 좀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北 김정은, 전략군 괌 화력 타격 계획 비준
北 김정은, 전략군 괌 화력 타격 계획 비준(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4일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하면서 김락겸 전략군사령관으로부터 '괌 포위사격'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고 노동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정은이 비준한 전략군의 괌 화력 타격 계획 전도.2017.8.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최악의 폭발계선으로 몰아가고 있는 미국에 충고하건대 과연 지금의 상황이 어느 쪽에 더 불리한지 명석한 두뇌로 득실관계를 잘 따져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선반도지역에서 정세를 완화시키고 위험한 군사적 충돌을 막자면 우리 주변에 수많은 핵전략장비들을 끌어다 놓고 불집을 일으킨 미국이 먼저 올바른 선택을 하고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우리에 대한 오만무례한 도발행위와 일방적인 강요를 당장 걷어치우고 우리를 더이상 건드리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은이 일단 미국의 행태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괌 포위사격이 당장 실행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 전략군사령부 내·외부 사진 첫 공개
북한, 전략군사령부 내·외부 사진 첫 공개(서울=연합뉴스) 북한은 15일 조선중앙TV 등 관영 매체를 통해 전략군사령부 전경, 지휘소, 지하벙커 등 사령부의 내·외부 사진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전략군이 우리나라 전역을 4등분해 미사일 타격권을 설정해놓은 사실도 이날 공개된 사진으로 처음 포착됐다.2017.8.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그러나 김 위원장은 "미국놈들이 우리의 자제력을 시험하며 조선반도 주변에서 위험천만한 망동을 계속 부려대면 이미 천명한 대로 중대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위협하며 "망신을 당하지 않으려면 이성적으로 사고하고 정확히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계획한 위력시위 사격이 단행된다면 가장 통쾌한 역사적 순간이 될 것"이라며 "우리 당이 결심만 하면 언제든지 실전에 돌입할 수 있게 항상 발사태세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 등을 명분으로 언제든 다시 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北김정은, 전략군사령부 시찰
北김정은, 전략군사령부 시찰(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4일 전략군사령부를 시찰하면서 김락겸 전략군사령관으로부터 '괌 포위사격' 방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고 노동신문이 15일 보도했다. 2017.8.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편 김정은은 전략군의 괌 포위사격 방안이 "매우 치밀하고 용의주도하게 작성됐다"고 평가하며 '위력시위 사격 준비상태'를 점검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앞서 김락겸은 괌의 주요 군사기지들을 제압·견제하고, 미국에 경고 신호를 보내기 위해 괌 주변 30∼40km 해상 수역에 중장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 네 발을 동시에 발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난 9일 발표했다.

김락겸은 전략군이 8월 중순까지 '괌 포위사격' 방안을 최종 완성해 김정은에게 보고하겠다고 했는데, 괌 포위사격 계획과 보고가 5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김정은은 이번 방문에서 "우리 당의 전략적 기도를 실현하는 데서 전략군이 맡고 있는 위치와 임무가 대단히 중요하다"며 "전략군에서는 주체적인 로켓(미사일) 타격전법을 더욱 완성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시찰 후 군인회관에서 예술 공연을 관람하고, 부대 장병들과 함께 기념사진도 찍었다. 이날 시찰에는 군 총정치국장 황병서와 당 부부장 김정식이 수행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