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美·北 긴장 완화에 강세…다우 0.62% 상승 마감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며 상승세를 나타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5.39포인트(0.62%) 상승한 21,993.7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52포인트(1.00%) 높은 2,465.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3.68포인트(1.34%) 오른 6,340.23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지수는 4월 24일 이후, 나스닥지수는 6월 28일 이후 가장 큰 일간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날 지수는 상승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북한을 둘러싼 우려가 감소해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되살아났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업종이 1.7%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금융과 산업, 기술, 통신도 각각 1% 넘게 올랐으며 에너지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애플과 골드만삭스가 각각 1.5%와 1.4% 상승하며 지수 상승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다.

이날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예정돼 있지 않은 가운데 시장은 미국과 북한의 긴장 상황 등을 주시했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등 발언을 쏟아내며 북한을 압박했지만 주말 동안 트럼프 행정부와 백악관, 군 고위 인사들이 잇따라 전쟁임박설을 부인하면서 두 국가 간 긴장은 완화됐다.

지난 11일 증시는 물가 지표 부진에 따른 금리 인상 지연 전망에 상승했음에도 상승폭이 제한돼 불안 심리를 완전히 떨쳐내지 못한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지난 주말 미국측의 대북 접근법이 다소 달라진 양상을 보이며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다시 강화됐다.

증시는 강세를 보였지만, 안전자산인 금과 국채 가격은 하락했다.

금융시장 우려가 완화되며 시장 공포지수인 변동성지수(VIX)도 큰 폭으로 내렸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VIX는 전 거래일보다 19.99% 내린 12.41을 기록했다.

중국 전자상거래업체인 JD닷컴의 주가는 올해 2분기 실적 실망에 3.6% 하락했다.

JD닷컴은 올해 2분기 4억9천600만위안(7천440만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억5천200만위안에서 손실폭이 확대된 것이다.

할인유통점인 타깃의 주가는 배달 서비스 향상을 위해 운송 기술 회사인 그랜드 정션(Grand Junction)을 인수할 방침이라고 밝힌 후 1.4% 올랐다.

테슬라의 주가는 증권회사들이 '모델3' 성공 가능성에 주목하며 목표주가를 상향한 영향으로 1.7% 상승했다.

투자자들은 지난주 물가 지표가 부진하게 나온 이후 앞으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상 경로에 대해서도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윌리엄 더들리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올해 금리가 한 차례 더 오를 수 있다고 밝혔다.

더들리 총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통화 완화 정책과 관련해 "경제 전망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달려 있다"며 "경제 전망이 기대에 부응한다면 올해 한 차례 금리가 더 인상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더들리 총재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미국 내 물가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연준이 올해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리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더들리 총재는 물가와 관련해서도 "현재 물가는 2% 성장 경로에 와 있다"면서 "2%에 도달하기까지 시간이 걸리겠지만 견고한 고용 시장 상황은 곧 물가 압력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와 관련 "9월부터 축소가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은 합리적이며 곧 축소가 시작될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 차기 연준 후보로 거론되는 개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과 관련된 질문에 더들리 총재는 "합리적인 후보"라면서도 "연준 후보들을 평가하고 싶지 않다"고 언급했다.

지난 7월 미국 소비자들의 물가 전망치는 안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소비자들의 물가 전망치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6월과 동일한 것이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지정학적 긴장이 완화돼 증시가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투자자들은 다시 경제지표와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관심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44.9% 반영했다.

뉴욕증시 美·北 긴장 완화에 강세…다우 0.62% 상승 마감
뉴욕증시 美·北 긴장 완화에 강세…다우 0.62% 상승 마감(뉴욕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5.39포인트(0.62%) 상승한 21,993.7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52포인트(1.00%),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3.68포인트(1.34%)가 각각 상승했다. 북한을 둘러싼 긴장이 완화된 가운데 S&P 500지수는 4월 24일 이후, 나스닥지수는 6월 28일 이후 가장 큰 일간 상승폭을 기록했다. bulls@yna.co.kr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