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방부 "한·미, 주한미군 사드 배치 협의 진전"

성주골프장에 설치된 사드 발사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주골프장에 설치된 사드 발사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국방부
미국 국방부 [미 국방부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14일(현지시간)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한미 양국이 협의를 진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롭 매닝 미 국방부 신임 대변인은 이날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배치에 양국 정부가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5월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는 이미 초기 요격 능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박근혜 정부 시절 양국이 합의한 대로 발사대 6기로 구성된 사드 포대의 완전한 배치를 요구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28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2차 시험발사 이후 나머지 발사대 4기에 대한 임시배치를 결정했다.

미 국방부는 발사대 4기를 가능한 한 빨리 배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4일(한국시간)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최소한 올해 안에 임시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