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버 이사회, 소프트뱅크 등 3곳의 주식 매입 제안 검토"

NYT "710조 우버 시장 가치에 악영향 줄 수도"


NYT "710조 우버 시장 가치에 악영향 줄 수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우버 이사회가 소프트뱅크 등 3곳의 기존 주식 매입 제안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손정의 사장의 일본 소프트뱅크, 하이퍼루퍼 원의 공동설립자이자 유명 투자자인 셔빈 피셔버, 그리고 드래고니어 투자 그룹 등 3곳이 우버 이사회가 검토 중인 매입 제안들이라고 NYT는 전했다.

소프트 뱅크 손정의 사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소프트 뱅크 손정의 사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버 이사회의 기존 주식 매입 제안 검토는 트래비스 캘러닉 CEO가 사퇴한 후 리더십이 공백 상태인 미묘한 시점에서 이뤄지고 있다.

만일 이들 제안 가운데 캘러닉 전 CEO에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진 소프트뱅크의 제안이 받아들여질 경우 캘러닉 전 CEO의 복귀를 도울 수도 있다고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전했다.

성추행 파문과 '남성 우월주의' 사내 문화 등으로 인해 곤경에 처해 있긴 하지만 우버는 아직도 사모펀드와 벤처캐피털 회사들에 매력적인 투자처로 꼽힌다.

현재 세계 1위의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이면서 향후 성장 가능성도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NYT는 "현재 이들의 매입 제안가는 대부분 기존 평가액보다 낮은 가격이어서 만약 이사회가 주식 매각 결정을 내릴 경우 우버의 가치 평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버의 시장 가치는 685억 달러(710조 원)로 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비상장 스타트업이다.

NYT는 특히 "현재 우버는 풍부한 현금 보유 등으로 인해 굳이 기존 주식을 매각할 필요가 없다"면서 "이사회의 매각 검토는 경영권 문제 등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은 지난 7일 실적 발표 당시 "우버에 대한 투자 논의에 관심이 있으며, 리프트와도 마찬가지"라면서 차량호출 서비스 사업에 대한 관심을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