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제잔재·인격비하 꽃이름 바꾸자"…식물애호가들 뭉쳤다

최대 식물커뮤니티 모야모, '어색한 꽃이름 바꾸기' 캠페인
꽃잎에 물방울 맺힌 큰개불알풀
꽃잎에 물방울 맺힌 큰개불알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아이가 꽃 이름을 물었을 때 큰개불알풀이라거나 며느리밑씻개라고 말해주려면 민망하잖아요. 부적절한 꽃 이름은 시급히 바꿔야 합니다."

부르기에 다소 어색하거나 일제의 잔재가 남아있는 꽃 이름을 바꾸기 위해 국내 식물 애호가들이 뜻을 모았다.

국내 최대 식물 커뮤니티 '모야모'는 일본식 명칭이거나 인격 비하의 뜻이 담긴 꽃 30종의 명칭 개선을 위해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큰개불알풀→봄까치꽃, 복수초→얼음새꽃, 왜개연→노랑애기연, 지면패랭이꽃→꽃잔디, 개양귀비→꽃양귀비, 개맨드라미→여우꼬리맨드라미 등 15종의 꽃 이름 개선안은 응답자 90% 이상의 지지를 받았다.

며느리밑씻개→덩굴가시여뀌·사광이아재비, 소경불알→별주머니·나도더덕꽃·별가사리꽃, 중대가리풀→애기구슬꽃·토방풀, 골담초→각시버선·버선꽃·나비나무, 황금→대롱투구꽃·양골무꽃 등 15종은 개선 후보안이 2개 이상 나왔다.

모야모 관계자는 "큰개불알풀이나 며느리밑씻개는 부르기도 민망할 뿐만 아니라 일제의 잔재가 남은 이름"이라며 "일본 강점기에는 일본 학자들이 국내에 자생하는 식물을 조사해 꽃 학명에 자신들의 이름을 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최근 산림청 국립수목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 자생식물 4천73종 가운데 학명이나 영문명에 일본인 학자의 이름, 다케시마 등 지명이 포함된 식물이 315종에 이른다.

'섬벚나무'(Prunus takesimensis Nakai)나 '섬초롱꽃'(Campanula takesimana) 등이 대표적 사례다.

모야모 관계자는 "문제의 꽃 이름은 사용상 문제뿐만 아니라 교육적 이유에서 반드시 바꿔야 한다"면서 "향후 식물의 표준명을 관리하는 국립수목원에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달라고 공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모야모 이용자는 모두 50만 명으로 국내 최대 식물 커뮤니티다. 꽃이나 풀, 나무 등 식물 이름 등 정보를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앱)을 운영한다.

지난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았으며, 국립공원관리공단을 통해서도 앱이 서비스된다.

며느리밑씻개·큰개불알풀 명칭 개선안
며느리밑씻개·큰개불알풀 명칭 개선안[식물 커뮤니티 모야모 제공]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