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에셋대우 2분기 증권사 순익 1위…'자리 바꿈' 빨라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국내 증권사들의 수익성이 상승하면서 순위 바꿈도 빠르게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미래에셋대우[006800]의 순이익은 한국투자증권을 따돌리면서 1위 자리를 차지했고 메리츠종금증권과 키움증권 등도 순위가 올랐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2분기 순이익이 1천636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49.6% 늘었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1분기에는 한국투자증권에 이어 순이익 규모가 2번째로 컸지만 합병 시너지 효과를 보면서 이번에 정상에 올랐다.

ING생명과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 등 굵직한 기업공개(IPO)를 주관하면서 투자은행(IB) 부문 수익이 크게 늘었고 위탁매매와 자산관리 등 다른 부문도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미래에셋대우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도 작년 동기보다 158.9% 증가한 2천738억원으로 국내 증권사 중 최대 규모다.

한국투자증권의 2분기 순이익은 1천405억원으로 미래에셋대우에 밀려나 2위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작년 동기 대비 순이익 증가율은 216.9%에 달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 상반기에 주식시장이 장기 박스권을 돌파하는 강세를 보이면서 전 부문이 고른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의 2분기 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59.1% 늘어난 1천69억원이었다. 국내 증권사 중 3번째 규모다.

메리츠종금증권과 키움증권의 2분기 순이익 순위는 각각 4위와 5위로 직전 1분기보다 한계단씩 높아졌다.

메리츠종금증권[008560]의 2분기 순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7.8% 늘어난 980억원이다.

메리츠종금증권 관계자는 "기존 강점인 부동산 등 기업금융 부문의 호실적이 이어진 가운데 그동안 부진했던 트레이딩과 리테일 부문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키움증권[039490]의 2분기 순이익은 85.8% 늘어난 725억원이다.

키움증권은 거래대금 증가로 위탁매매수수료 수입이 늘었고 IB와 상품 운용이익 등 실적도 호조세를 보였다.

이밖에 삼성증권[016360]의 2분기 순이익은 667억원으로 27.2% 늘었고 신한금융투자는 478억원으로 66.2% 증가했다.

삼성증권은 "증시 활황에 따른 거래대금 증가가 실적 호조세의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KB증권은 매각 예정인 현대저축은행의 사업중단 손익이 특별손실로 반영되면서 2분기에는 11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다만 상반기 전체 순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53.8% 늘어난 910억원이었다.


[표] 주요 국내 증권사 2분기 당기순이익 및 순위

단위(백만원, %)

증권사 자본총계 2017년
2분기
2017년
1분기
2016년
2분기
전년동기비
증감률
미래에셋대우 7,232,883 163,632 110,154 65,564 149.6
한국투자증권 4,401,951 140,500 130,078 44,300 216.9
NH투자증권 4,727,774 106,889 88,565 67,176 59.1
메리츠종금증권 3,137,935 98,006 80,855 83,166 17.8
키움증권 1,495,389 72,463 60,738 38,994 85.8
삼성증권 4,253,753 66,725 55,834 52,439 27.2
신한금융투자 3,149,218 47,826 45,956 28,782 66.2
하나금융투자 1,926,389 43,033 14,972 46,043 -6.5
대신증권 1,811,375 41,507 24,431 26,738 55.2
KB증권 4,206,444 -17,731 108,819 -13,453 적자지속


[표] 주요 국내 증권사 상반기 당기순이익 및 순위

단위(백만원, %)

증권사 자본총계 당기순이익 증감률
2017년 상반기 2016년 상반기
미래에셋대우 7,232,883 273,786 105,740 158.9
한국투자증권 4,401,951 270,569 107,970 150.6
NH투자증권 4,727,774 195,453 131,173 49.0
메리츠종금증권 3,137,935 178,922 133,376 34.1
키움증권 1,495,389 133,201 89,538 48.8
삼성증권 4,253,753 122,559 98,821 24.0
신한금융투자 3,149,218 93,782 50,552 85.5
KB증권 4,206,444 91,088 35,891 153.8
대신증권 1,811,375 65,936 43,911 50.2
하나금융투자 1,926,389 58,005 33,384 73.8

미래에셋대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에셋대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