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 차와 교신하는 도로 14㎞ 구축…자율주행 '박차'

화성시 7개 교차로에 'V2X' 시스템 설치…검증·연구 착수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현대·기아차가 자동차와 도로가 서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본격적으로 자율주행차 개발에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경기도 화성시 내 약 14㎞ 구간에 '차량과 사물 간 통신(V2X;Vehicle to Everything)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검증과 연구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V2X는 차와 도로 등 인프라, 차와 차, 차와 보행자끼리 무선통신을 통해 각종 교통·도로상황과 차·보행자 정보를 교환하고 공유하는 기술로, 안전한 자율주행 차를 실현하는 데 꼭 필요한 시스템이다. 자율주행차의 레이다, 센서, 카메라만으로는 완벽한 자율주행이 어렵기 때문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말 화성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V2X 시스템을 실제 도로에 구현하고 검증하는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현대·기아차는 남양연구소-화성시청-비봉IC 구간 내 7개 교차로에 ▲ 차량과 무선통신이 가능한 기지국 ▲ 보행자 감지를 위한 CCTV(폐쇄회로TV) 카메라 ▲ 교통신호 정보 송출 가능한 교통신호 제어기 등 각종 V2X 장비를 설치했다.

앞으로 V2X 통신 장치가 탑재된 50여 대의 시험차량은 이 구간을 운행하며 차량-차량 정보 서비스, 차량-인프라 정보 서비스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우선 차량-차량 정보 서비스 연구의 초점은 교차로 통과 시 주변 차(V2V 통신 가능 차량)와 충돌이 예상되는 경우 해당 정보를 운전자에게 성공적으로 제공하는지, 전방 차량 급제동에 따른 충돌 가능성을 운전자에게 경고할 수 있는지 등에 맞춰진다.

차량-인프라 정보 서비스 부문에서는 횡단보도 보행자와의 충돌 위험을 운전자에게 사전에 경고하는 서비스, 현재 신호 상태와 남은 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남은 신호 시간과 차량 속도를 분석해 교차로 신호위반 가능성을 경고하는 서비스 등이 점검된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연말까지 분석 결과와 운전자 의견을 취합해 V2X 시스템을 개선한다. 이후로는 정부가 2020년까지 추진하는 '고속도로 차량 통신 인프라 구축 사업'에 맞춰 V2X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폭설, 안개 등 기상이 나쁜 경우 센서만으로 작동되는 자율주행 시스템은 한계가 있다"며 "완벽한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해 V2X 적용이 필수인 만큼,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능동형 안전기술 고도화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2016년 6월부터 국토교통부의 '스마트 자율협력 주행 도로 시스템 개발' 과제에 참여, V2X 인프라 연계 자율주행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유럽과 미국 등 세계 각지에서도 각종 V2X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개발에 필요한 차량-도로 인프라 통신 시스템
자율주행차 개발에 필요한 차량-도로 인프라 통신 시스템현대·기아차는 경기도 화성시 내 약 14km 구간 총 7개 교차로에 '차량과 사물간 통신' 인프라를 구축하고 본격적으로 '차량과 사물간 통신'(V2X) 서비스 검증에 들어간다. 교통신호 정보가 교차로에 설치된 통신 안테나를 통해 시험 차량에 전달되는 모습.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