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죄 걱정없는 '경찰서 위 행복주택' 내달 윤곽 나온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낡은 공공청사를 재건축할 때 젊은층을 위한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을 함께 짓는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이 내달 윤곽을 드러낸다.

국토교통부는 15일 "내달 노후청사 복합개발 사업 선도사업지를 선정한 뒤 유형별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2022년까지 30년 이상 된 노후 공공건축물의 복합개발을 통해 행복주택 1만호를 우선 짓고 다시 1만호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총 2만호의 행복주택을 공급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국토부는 내달 경찰서와 우체국, 주민센터, 구청, 보건소 등 유형별로 공공건축물 복합개발 선도사업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도사업지는 입지가 좋고 유명한 공공건물 위주로 선정함으로써 노후 공공건물 복합사업을 홍보하고 사업 모델을 지방자치단체 등에 보여주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되는 시범사업 성격이다.

9월 선도사업지 선정과 함께 행복주택 1만호를 본격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1차 사업지 선정 작업이 시작된다.

전국의 30년 이상 된 노후 공공건물은 4만8천동가량 있다.

국토부는 이 중에서 인구가 10만명 이상으로 행복주택이 필요할 만큼 인구 규모가 뒷받침되고 입지 등 여건이 충족되는 후보 건물을 전체의 100분의 1 수준인 480동으로 좁혀 놓은 상태다.

연말까지 1차 사업지를 최종 선정하고서 2~3년 내 건물을 완공하고, 1차 사업지의 성과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추가로 행복주택 1만호를 공급한다는 것이 정부의 로드맵이다.

정부의 움직임에 맞춰 지자체들도 노후 공공청사 재건축에 행복주택을 접목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 서귀포시의 경우 중앙동 주민센터와 '청소년 문화의집' 건물을 허물고 지하 2층, 지상 8층짜리 복합건물을 짓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지상 1~3층에는 기존 주민센터와 문화의집 시설을 넣고, 3~8층에는 행복주택 100호를 짓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시 관계자는 "국토부의 복합개발 사업지 선정을 앞두고 미리 계획을 수립했으며 조만간 주민 설명회도 열 예정"이라며 "사업자 선정 작업이 시작되면 국토부에 행복주택 복합건축 신청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