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혜교-서경덕, 日 교토내 한국사 유적지 안내서 제작·배포

광복절 맞아 단바망간기념관 등 소개 담은 1만 부 민박집에 비치
'해외에서 만난 우리역사 이야기' 도쿄 및 교토편 안내서
'해외에서 만난 우리역사 이야기' 도쿄 및 교토편 안내서[서경덕 교수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광복절을 맞아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교토 편' 안내서 1만 부를 제작해 교토에 배포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어와 일본어로 제작한 안내서는 단바망간기념관, 윤동주 시비, 고려미술관, 코 무덤(귀 무덤) 등 교토 내 한국 역사 유적지에 관한 소개 및 찾아가는 법 등을 전면 컬러로 소개하고 있다.

서 교수는 안내서 기획을 맡았고, 송혜교는 제작비 전액을 후원했다.

안내서는 한국의 젊은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교토와 오사카 지역 민박집 10곳에 비치했다. 일본 정부가 기념관이나 미술관 내 안내서 비치를 허락하지 않아 민박집을 택했다고 서 교수는 설명했다.

그는 "교토 내 유명 관광지를 방문하면서 반나절 정도는 한국 역사 유적지를 방문하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관광객들에게 무료로 정보를 제공하고자 안내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송혜교는 "한국어 안내서가 교토를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이번 일로 관광객들이 우리의 역사 유적지에 조금이나마 관심이 더 생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 교수와 송혜교는 지난 삼일절을 맞아 '해외에서 만난 우리 역사 이야기-도쿄 편' 1만 부를 제작해 같은 방법으로 배포했다.

또 중국의 충칭·항저우 임시정부 청사, 상하이 윤봉길 기념관, 미국 LA 안창호 패밀리 하우스 등 12곳에 한국어 안내서를 만들어 기증했고, 뉴욕 현대미술관(MoMA), 토론토 박물관(ROM) 등 세계적인 유명 미술관에도 한국어 서비스를 유치했다.

이들은 도쿄, 교토에 이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에 있는 한국의 역사 유적지 안내서도 만들어 관광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민박집에 기증한 안내서를 보고 있는 관광객 모습
민박집에 기증한 안내서를 보고 있는 관광객 모습[서경덕 교수 제공]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