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대교 통행료 '15일 0시' 인하…인천시·영종 주민 반색

소형차 기준 6천200원→5천500원…700원 인하
인천시, 영종 주민 통행료 지원예산 연간 5억5천만원 절감
인천대교 통행료 15일부터 700원 인하
인천대교 통행료 15일부터 700원 인하인천대교 노선도. 2017.8.9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대교 통행료가 15일 0시를 기해 인하됐다.

인천대교 통행료는 편도 기준으로 소형차가 6천200원에서 5천500원으로 700원 인하되고, 경차는 3천100원에서 2천750원으로 350원 내렸다.

중형차는 1만500원에서 9천400원으로 1천100원, 대형차는 1만3천600원에서 1만2천200원으로 1천400원의 통행료가 각각 인하됐다.

통행료 인하는 국토교통부가 도로 이용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2013년부터 민자 법인과 통행료 인하를 협의한 끝에 성사됐다.

인천대교의 금융 부채를 저리로 전환하는 대신, 자금 재조달로 발생하는 이익을 이용자에게 환원한다는 취지에 따라 통행료 인하가 가능했다.

통행료 인하를 가장 반기는 주체는 인천시와 영종도 주민들이다.

인천시는 현재 영종도 주민에게 인천대교 통행료의 일부를 지원하고 있는데, 통행료 인하로 지원금 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인천시는 영종도와 인천 육지 간에 무료도로가 없는 점을 고려, 영종 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조례에 근거해 인천대교 통행료의 62%를 지원하고 있다.

기존에는 6천200원 중 3천800원을 지원했는데, 통행료 인하에 따라 5천500원 중 3천400원만 지원하면 된다.

인천시는 작년 영종도 주민 통행료 지원에 107억원의 예산을 썼지만, 통행료 인하에 따라 앞으로는 연간 5억5천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영종도 주민도 통행료 자기부담금이 더욱 줄어들게 돼 통행료 인하를 반기고 있다.

영종도 주민은 현재 가구당 차량 1대에 한해 하루 1회 왕복 통행료 일부를 인천시로부터 지원받고 있다.

종전에는 6천200원 중 2천400원을 본인이 부담했는데 이날부터는 2천100원만 부담하면 된다.

영종도에서 인천 육지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이라면 연간 약 15만원의 통행료를 아낄 수 있게 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대교 주주 중 하나인 인천시도 통행료 인하를 위해 관계부처와 지속해서 협의해 왔다"며 "통행료 인하로 예산 절감과 주민 이동 편의 개선 등 2가지 효과를 동시에 얻게 됐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