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0원짜리' 상반기 7천만개 감소…외환위기 후 처음

전체 동전 68억원어치 순감…발행은 절반으로 줄고 환수는 3배 늘어
신용카드·스마트폰 간편결제 등으로 동전 사용 줄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올해 상반기 시중에 유통되는 100원짜리 동전이 19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00원짜리 동전이 6천900만개 줄었다.

반기 기준으로 100원짜리 동전이 감소한 것은 외환위기 충격이 컸던 1998년 상반기(2억9천500만개) 이후 처음이다.

시중에 유통되는 100원짜리 동전은 1992년 6월 말 기준 22억400만개에서 작년 말 95억8천500만개로 늘었다가 지난 6월 말 기준 95억1천600만개로 감소했다.

10원·50원·100원·500원짜리 동전을 모두 합하면 상반기에 7천200만개 줄었다.

'100원짜리' 상반기 7천만개 감소…외환위기 후 처음 - 1

전체 동전이 감소한 것도 반기 기준으로 외환위기 후 처음이다.

100원짜리와 함께 50원짜리 동전도 900만개 줄었다. 500원짜리는 100만개, 10원짜리는 600만개 증가했다.

상반기 동전 감소 규모는 금액으로는 68억2천만원 어치다. 203억1천만원 어치 발행됐고 271억3천만원어치 환수됐다.

작년 동기에 비하면 발행금액은 절반으로 줄었고 환수금액은 3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작년 동기에는 발행 금액이 411억1천만원, 환수 금액이 87억4천만원이다. 금액으로는 323억7천만원 순증했고 개수로는 1억7천800만개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환수가 많이 되니 발행이 줄었다"고 말했다.

[표] 동전 발행 추이

2016년 상반기 2017년 상반기
동전 순발행 금액 전체 323.8 -68.2
(단위:억원) 500원 248.1 5.3
100원 67.6 -69.3
동전 순발행 개수 전체 178 -72
(단위:백만개) 500원 49 1
100원 67 -69
동전 잔액 전체 23,018 23,391
(단위: 억원) 500원 11,696 11,984
100원 9,438 9,516
동전 잔액 개수 전체 22,223 22,419
(단위: 백만개) 500원 2,339 2,397
100원 9,438 9,516

동전 사용은 점차 줄어들고 있다. 신용카드와 스마트폰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이 급속히 확대되며 지갑에서 현금을 꺼내드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지난해 현금이 아닌 결제수단으로 결제한 금액이 하루 평균 376조1천억원으로 전년 보다 8.1% 늘었다.

모바일 카드 사용금액이 51.7%나 증가하는 등 카드 이용실적이 하루 평균 2조1천억원으로 11.8% 늘었다.

한국은행도 이에 발맞춰 물건을 사고 받는 거스름돈 동전을 선불카드에 충전할 수 있게 하는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을 4월 시작했다. 2020년 동전없는 사회가 목표다.

6월에 편의점 등에서 받은 동전을 선불카드에 적립한 실적은 하루 평균 3만4천478건, 639만5천원에 달한다.

5월은 하루 평균 3만5천40건, 634만원이었다. 4월은 사업을 시작한 20일부터 3만2천862건, 644만원이다.

이와함께 한은이 5∼6월 남대문 본관 리모델링으로 이전하는 과정에 자동정사기(화폐를 자동으로 분류하는 기계)를 일시적으로 사용할 수 없었던 점도 동전감소의 한 요인으로 보인다. 한은이 시중은행에 미리 동전을 많이 보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