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 잡는 아마' 최혜진 '아마 고별전'은 LPGA '언니'들과

18일부터 MBN 여자오픈 출전…만 18세 되는 23일 프로 전향
김세영·이미향도 출전…김지현·이정은과 또 한번 대결


18일부터 MBN 여자오픈 출전…만 18세 되는 23일 프로 전향
김세영·이미향도 출전…김지현·이정은과 또 한번 대결

US여자오픈에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르는 최혜진.[AP=연합뉴스]
US여자오픈에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치르는 최혜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US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한국여자골프(KLPGA) 차세대 여왕으로 촉망받는 최혜진(학산여고3년)이 아마추어 고별전을 치른다.

최혜진은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 동안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장(파71)에서 열리는 KLPGA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 출전한다.

보그너 MBN 여자오픈은 최혜진이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하는 마지막 대회다.

최혜진은 오는 23일에 프로로 전향하기 때문이다.

국가대표로 쌓은 경력으로 KLPGA 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데 이어 초청 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 우승으로 KLPGA투어 시드까지 이미 손에 넣은 최혜진이 KLPGA투어 프로가 되는데 필요한 마지막 하나 남은 족쇄인 만18세 이상이라는 나이 제한은 18번째 생일인 23일이면 충족된다.

최혜진은 지난 달 아마추어 국가대표 합숙훈련을 끝으로 국가대표 유니폼과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대한골프협회 허락을 받고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치른다.

모자 정면과 경기복 상의에 로고를 달 메인 스폰서와 경기복을 제공할 의류 업체 등은 이미 다 결정했고 발표만 남았지만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는 여전히 아마추어 신분이라 입을 수 없다.

대한골프협회는 4년 동안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서 눈부신 성적을 거둔 최혜진이 아마추어 고별전에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최혜진의 프로 데뷔전은 8월31일 개막하는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한화 클래식이다.

하지만 보그너 MBN 여자오픈은 프로 데뷔전 못지않은 의미를 지닌다.

지금까지는 프로 대회에서 성적에 압박감을 받을 이유가 없었다. 아마추어 초청 선수는 컷 통과만 해도 박수를 받는다.

이번은 다르다. 기대를 한몸에 받는 주요 선수로 출전한다.

진짜 프로 데뷔전은 따로 있지만 사실상 프로 데뷔전이나 비슷한 부담감을 안고 싸워야 한다.

프로 '언니'들의 견제도 전과 다를 전망이다.

대회 때마다 우승을 다투는 상금랭킹 1, 2위 김지현(26·金知炫)과 이정은(21)에 '지현 천하'를 연 김지현(26·金智賢)과 오지현(22) 등이 출전한다.

김지현과 이정은은 지난 달 최혜진이 우승한 초청 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에서 우승 경쟁을 펼치다 각각 2위와 5위에 머물렀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는 김세영(24)과 이미향(24)의 고국 원정도 변수다.

둘은 올해 나란히 LPGA투어 대회에서 우승을 신고한 LPGA투어 한국 돌풍의 주역이다.

김세영은 로레나오초아 매치플레이에서 우승했고 이미향은 스코티시여자오픈을 제패했다.

김세영은 미국으로 떠나기 전인 2014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고 이미향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해 코스에 자신감이 남다르다.

대회 코스가 작년보다 훨씬 길어진 것도 김세영과 이미향에게는 유리한 대목이다.

김세영은 LPGA투어에서도 손꼽는 장타자고 이미향 역시 체격에 비해 상당한 장타력을 지녔다.

더스타휴 골프장은 여자 대회에서는 드물게 파71로 세팅하고도 전장이 6천711야드에 이른다.

437야드 짜리 파5홀인 3번홀을 이번 대회에서는 파4홀로 바꿨다. 400야드가 넘는 파4홀이 6개나 된다.

KLPGA투어 '빅3'의 일원인 김해림(28)과 삼다수 마스터스 우승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고진영(22)은 이번 대회를 쉰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