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전 경기 출전한 5명의 '철인'들 막판 스퍼트

김재환·손아섭·구자욱·박해민·이정후 '개근상' 후보
두산의 4번 타자 김재환 [연합뉴스 자료 사진]
두산의 4번 타자 김재환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철인 3종 경기에 빗대면 헤엄치고 사이클을 탄 뒤 이제 결승선을 향해 달리는 일만 남았다.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2017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전 경기에 출전하는 철인이 몇이나 탄생할까.

10개 구단은 14일 현재 적게는 32경기에서 많게는 40경기만 남겨뒀다.

이미 편성된 정규리그 경기는 9월 17일에 끝난다. 우천으로 취소된 일정이 재편성되더라도 9월에는 다 마무리된다.

정규리그 일정의 75%를 마친 14일 현재 전 경기에 출전한 선수는 모두 5명이다.

두산 베어스 주포 김재환(29·106경기), 롯데 자이언츠의 교타자 손아섭(29·109경기), 삼성 라이온즈의 붙박이 외야수 구자욱(24)·박해민(27·이상 110경기), 그리고 넥센 히어로즈 '바람의 손자' 이정후(19·110경기)가 주인공이다.

공수에서 각 팀의 주축인 이들은 남은 기간 큰 부상을 피한다면 144경기 전 경기 출전의 위업을 이룬다.

롯데 손아섭 [연합뉴스 자료 사진]
롯데 손아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철인 단골 멤버인 손아섭은 2013년(128경기), 지난해(144경기)에 이어 세 번째로 전 경기 출전에 도전한다.

박해민은 2015년(144경기)에 이어 두 번째 도전이고 나머지 세 선수는 개인 최초로 전 경기 완주에 나선다.

철저하게 컨디션을 관리하고 치명적인 부상을 피하는 행운도 따라야 꾸준함의 상징인 전 경기 출전이라는 영예를 안는다.

전 경기 출장은 선수 개인은 물론 팀에도 큰 영광이다.

홈런(30개)·타점(89개) 3위인 김재환이 없었다면 두산의 2위 도약은 불가능했다.

롯데는 팀에서 가장 높은 출루율(0.429)과 타율(0.342)을 올린 손아섭이 전력에서 이탈했다면 득점력에 큰 애로를 겪었을 것이다.

삼성 구자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삼성 구자욱 [연합뉴스 자료 사진]
삼성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삼성 박해민 [연합뉴스 자료 사진]

9위 삼성은 타점 공동 6위(83개) 구자욱과 도루 1위(32개) 박해민이 빠진 라인업을 상상할 수도 없다.

넥센 이정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넥센 이정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인의 한계를 넘은 베테랑 같은 새내기 이정후는 타격 10위(타율 0.336), 득점 2위(86개), 최다안타 5위(138개)의 화려한 성적을 발판삼아 넥센의 톱타자를 꿰차고 올해 신인왕을 이미 예약했다.

생애 첫 전 경기 출장이라는 훈장도 자연스럽게 따라갈 전망이다.

2015년부터 팀당 144경기를 치른 이래 KBO리그에선 해마다 6명씩 전 경기 출장 선수가 탄생했다.

NC의 나성범(28)은 오른쪽 손목을 다쳐 올해 1군에서 20일간 제외된 바람에 3년 연속 개근상 수상이 무산됐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5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