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도 혼밥족 돌풍…'1인 경제' 급성장

송고시간2017-08-14 15:17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중국에서도 1인 가구가 급성장하면서 혼밥(혼자 먹는 밥) 전용 식당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 보도했다.

나홀로 거주, 1인가구 급증(PG)
나홀로 거주, 1인가구 급증(PG)

[제작 이태호]

컨설팅 회사 유로모니터가 중국 정부 통계를 분석한 데 따르면 중국에서 혼자 사는 성인은 2012년 이후 16% 늘어 7천700만 명에 달하며, 2021년에는 9천2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도시에서도 나 홀로 사는 인구는 16%에 달하는 것으로 보스턴컬설팅그룹은 추산했다.

이에 따라 혼밥족을 주요 고객으로 삼는 '1인 경제'가 새로운 흐름으로 자리 잡았다.

중국 전역에 200개 매장을 운영하는 후어궈 식당 하이디라오는 혼밥 고객이 외롭지 않도록 커다란 곰인형을 함께 앉히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이러한 유행은 일본과 한국에서 옮겨갔다. 일본 생활용품 회사인 무지는 최근 중국에서도 1인 가구를 겨냥해 소형 전기밥솥·오븐·주전자 등을 출시했다.

유통업체도 가세했다. 알리바바는 11월 11일을 '싱글들의 날'(광군제·光棍節)로 정하고 판촉 행사를 벌여 지난해 단 하루 만에 178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음식 배달 업체도 훈풍을 맞았다. 컨설팅 업체 베인에 따르면 중국 음식 배달 시장은 지난해 44% 성장했다.

음식 배달 앱인 어러머(Ele.me)는 올해 1분기 매출이 127% 늘었으며, "싱글족 가운데 직접 요리하려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