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전망대] 공룡 잡은 곰 '호랑이 나와'…두산-KIA 잠실대첩

후반기 승률 0.826 두산, 6경기 차 KIA 추격 관심
두산 승리
두산 승리(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7-4로 승리한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7.8.10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시리즈 2연패 팀 두산 베어스의 뒷심이 무섭다.

두산은 13일 NC 다이노스와 2017 KBO리그 홈 경기에서 9회말 오재원의 끝내기 안타로 2-1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4월 5일(공동 2위) 이후 130일 만에 2위로 올라섰다.

KIA 타이거즈와 양강 체제를 구축해 온 NC는 이날 패배로 두산에 반게임 차 뒤져 5월 15일 이후 90일 만에 3위로 내려앉았다.

두산과 1위 KIA와는 격차도 이제 6경기로 좁혀졌다.

이런 가운데 두산과 KIA가 17일부터 두산의 안방인 서울 잠실구장에서 2연전을 벌인다.

KIA가 1위 자리를 흔들림 없이 지켜가느냐, 아니면 두산이 시즌 막판까지 선두 싸움을 안개 정국으로 몰고 가느냐를 가늠하게 할 중대 일전이다.

'미리 보는 한국시리즈'라 여기는 팬들도 적지 않다.

박건우, '내가 두산의 대도'
박건우, '내가 두산의 대도'(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7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2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열렸다. 4회말 1사 1,2루에서 민병헌의 삼진 때 3루주자 박건우가 KIA 포수 한승택의 2루 송구를 틈타 득점을 올리고 있다. 2017.7.28
saba@yna.co.kr

물론 6경기는 작지 않은 차이다. 그러나 두산의 지난 한 달간 페이스를 돌아본다면 KIA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처지다.

7월 13일 전반기가 마무리됐을 때 두산은 5위에서 힘겨운 중위권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당시 1위 KIA와는 13경기 차, 2위 NC와는 5경기 차나 났다.

하지만 한 달 만에 NC를 앞질렀다.

두산은 후반기 들어 24경기에서 19승 1무 4패의 성적을 거뒀다. 승률이 무려 0.826이다.

두산 다음이 승률 0.591의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일 정도니 후반기는 현재까지 두산의 독주라 해도 지나치지 않아 보인다.

두산은 후반기 팀 타율(0.310)·타점(167점)·득점(173점)·장타율(0.498) 등 대부분의 공격 지표에서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다.

팀 홈런은 30개로 시즌 팀 홈런 1위 SK와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팀 평균자책점(3.82)도 2위에 오르는 등 투·타의 조화를 바탕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KIA '짜릿한 연장 끝내기 승'
KIA '짜릿한 연장 끝내기 승'(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6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연장 11회말 1사 주자 만루 상황에서 KIA 안치홍(왼쪽 두번째)이 끝내기 희생타를 치고 8대7 승리를 이끈 뒤 물세례를 받고 있다. 2017.7.26
hs@yna.co.kr

반면, KIA는 후반기 승률이 5할대(0.526·10승 1무 9패)에 머무르는 등 전반기 기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선발진의 한 축을 든든하게 받쳐줬던 임기영, 정용운 등의 부진으로 전반기보다 마운드의 힘이 떨어진 것이 가장 큰 이유다.

KIA는 이번 주 두산과 만나기 전후로 NC, SK와도 격돌한다. 2위 탈환을 노리는 NC나 중위권 싸움에 갈 길 바쁜 SK나 모두 껄끄러운 상대다.

두산과 KIA는 올 시즌 5승 1무 5패로 팽팽하게 맞섰다.

17∼18일에는 5위 넥센과 6위 롯데, 4위 LG와 7위 SK 간 중위권 팀 맞대결도 예정돼 있어 관심을 끈다.

현재 4위부터 7위까지는 3경기 차에 불과하다.

은퇴 투어를 시작한 삼성 이승엽은 이번 주 통산 최다 2루타 신기록에 도전한다.

15시즌을 치르며 13일까지 457개의 2루타를 친 이승엽은 이제 2개만 더하면 양준혁(삼성)이 18시즌 동안 달성한 KBO리그 통산 최다 2루타 기록(458개)을 새로 쓴다.

◇ 프로야구 주간 일정(8월 15∼20일)

구장 15(화)∼16일(수) 17(목)∼18일(금) 19(토)∼20일(일)
잠실 kt-LG KIA-두산 삼성-LG
사직 두산-롯데
문학 LG-SK
대구 넥센-삼성
광주 NC-KIA SK-KIA
수원 삼성-kt 두산-kt
고척 롯데-넥센 NC-넥센
대전 SK-한화 롯데-한화
마산 한화-NC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4 09: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