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故힌츠페터 기자 부인과 '택시운전사' 관람

송고시간2017-08-13 13:09

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힌츠페터의 부인과 대화
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힌츠페터의 부인과 대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영화 속 실제 주인공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씨와 대화하고 있다.
힌츠페터는 독일 언론인으로 1980년 일본 특파원 시절 광주로 들어와 현장을 기록해 전 세계에 알렸다. 2017.8.13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배우들과 간담회
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배우들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5·18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영화 속 실제 주인공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씨와 김사복을 연기한 배우 송강호, 유해진 등과 간담회하고 있다.
힌츠페터는 독일 언론인으로 1980년 일본 특파원 시절 광주로 들어와 현장을 기록해 전 세계에 알렸다. 2017.8.13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이날 관람에는 영화 속 주인공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 여사도 함께했다.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장훈 감독을 비롯해 영화에 출연한 배우 송강호·유해진 씨 등도 문 대통령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하게 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