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치매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뒤 "숨 안 쉰다" 신고

송고시간2017-08-13 11:12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치매에 걸린 아버지를 주먹으로 마구 때려 결국 숨지게 한 아들이 "아버지가 숨을 안 쉰다"고 경찰에 신고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 전경
부산 부산진경찰서 전경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김모(42)씨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2일 오후 10시 30분께 부산 부산진구 연지동 자택에서 누워있는 아버지(74)의 다리를 수십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저항하던 아버지가 계속된 폭행에 움직이지 않자 "치매에 걸린 아버지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의 아버지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경찰은 숨진 김씨 아버지의 다리에 난 멍 자국을 발견하고 김씨를 추궁, 폭행 사실을 자백받았다.

김씨는 평소 치매 증상이 있는 아버지가 실종 신고까지 할 정도로 자주 집 밖을 나가자 이날 술을 마신 뒤 홧김에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했졌다.

경찰은 김씨의 폭행으로 김씨 아버지가 숨진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