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사령관 "사드 반대 주민에 '웃음', 부적절했다" 사과(1보)

(성주=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지난 4월 사드 배치 시 병사 한 명이 항의하는 주민을 보고 조롱하듯 웃은 점에 대해 미군이 공식 사과했다.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은 12일 사드 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앞두고 기지 내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배치 당시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병사가) 시위대를 마주쳤을 때 놀랐고, 굉장히 어리다 보니 그런 표정이 나왔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미군의 한 병사는 지난 4월 26일 사드 배치 때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다 웃으면서 영상을 촬영해 주민 반발을 샀다.

밴달 장군은 그러나 이 장병의 촬영 행위에 대해서는 따로 해명하지 않았다.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머스 밴달 주한 미 8군 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2 13: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