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태용 감독, 이란전 때 "붉은 물결에 놀라게 해주겠다"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 앞두고 홍보 동영상-포스터 제작
대한축구협회가 자체 제작한 이란전 홍보 동영상 [축구협회 영상 캡처=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자체 제작한 이란전 홍보 동영상 [축구협회 영상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오는 31일 밤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때 상암벌을 6만 관중의 함성으로 채우기 위해 다양한 홍보 활동에 나섰다.

축구협회는 이란전 승리를 겨냥한 홍보 동영상과 홈페이지용 포스터를 최근 자체 제작했다.

신태용 감독은 홍보 영상을 통해 이란전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이란과의 최종예선이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본선 진출의 분수령이자 자신의 A매치 사령탑 데뷔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신 감독은 직접 출연한 영상에서 "(이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 갔을 때 모든 사람이 검은색 옷을 입고 와서 (경기장 분위기가) 살벌하지 않았나…"면서 "(31일 이란과 홈경기 때는) 붉은 물결에 놀라게 해주겠다"고 말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6만 이상의 관중으로 채워 '서울의 아자디 스타디움'으로 만들면 이란 선수들의 기(氣)를 꺾을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이란전 홍보 영상 한 장면 [축구협회 홍보 영상 캡처=연합뉴스]
이란전 홍보 영상 한 장면 [축구협회 홍보 영상 캡처=연합뉴스]

한국 축구는 8만여 명의 관중이 들어차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는 이란을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하고 2무 5패를 기록했다.

'원정팀 무덤'으로 불리는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의 열기를 상암벌에서 재현한다면 태극전사들에게도 큰 힘이 된다.

지금까지 서울월드컵경기장(관중 수용 규모 6만6천704석)에서 A매치 중 6만 이상 관중이 들어온 건 총 20차례 있었다.

축구협회는 6만 관중을 목표로 입장권 할인과 다양한 홍보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 대표팀의 공식 서포터스인 붉은악마와 함께 이란전 당일 응원 열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협회는 또 경기를 홍보할 포스터도 사전 제작했다.

포스터 이미지에는 신 감독을 중심으로 대표팀의 주장을 맡았던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중앙에 배치돼 있다. 또 주전 골키퍼 요원인 김승규(빗셀 고베)와 국가대표 발탁 가능성이 큰 미드필더 이재성(전북)도 들어가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제작한 이란전 포스터 이미지 [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가 제작한 이란전 포스터 이미지 [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14일 대표팀 소집명단 26명 발표 결과에 따라서는 포스터 참여 인물이 바뀔 수도 있다.

협회는 또 이번 이란전의 주제를 '설욕'으로 잡고 작년 10월 12일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이란 원정에서의 0-1 패배를 시원한 승리로 되갚겠다는 의지를 표현했다.

축구협회 제작한 이란전 이미지 [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축구협회 제작한 이란전 이미지 [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한편 축구협회 홈페이지(www.kfa.or.kr)를 이용하면 이란전 입장권 구매 등과 관련한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2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