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터, MLB 구단주 꿈에 성큼…인수전 승리 눈앞

"지터가 이끄는 투자그룹, 1조3천746억원에 마이애미 인수"
데릭 지터. [AP=연합뉴스]
데릭 지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유격수였던 데릭 지터(43)가 구단주의 꿈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미국 플로리다 주 지역신문 마이애미해럴드는 12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주 제프리 로리아가 지터의 투자그룹에 구단을 매각하는 데 합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이애미 구단 매각 금액은 12억 달러(약 1조3천746억원)이며, 지터가 구단의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할 예정이다.

지터를 필두로 한 뉴욕 기반의 투자그룹에는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마이클 조던(54)도 힘을 보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마이애미 구단은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뉴욕 양키스에서만 20년을 뛰고 2014년 은퇴해 '뉴욕의 연인'으로 불린 지터는 꾸준히 메이저리그 구단주가 되고 싶다는 꿈을 드러냈다.

마침 2002년부터 마이애미 구단을 운영했던 로리아 구단주가 매각 의사를 밝혔고, 지터는 뉴욕 출신 사업가 브루스 셔먼과 손잡고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한때 지터는 구단 매입에 필요한 돈을 구하지 못해 추가로 투자자를 모집하기도 했다.

지터의 '양키스 선배'이자 마이애미 구단 감독인 돈 매팅리(56)는 구단 매각 임박 소식에 "지터와는 언제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처음 스프링캠프에 참가했을 때부터 함께했다. 그는 어떤 일이든 성공한 사람"이라고 반겼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2 0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