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남자배구, 이란에 완패…2연패로 본선행 최대 고비

남자배구 대표팀
남자배구 대표팀[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 남자배구가 2018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 예선전에서 이란에 완패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2일(한국시간) 이란 아르다빌에서 끝난 아시아 예선전 A조 풀리그 2차전에서 이란(8위)에 세트 스코어 0-3(10-25 25-27 18-25)으로 졌다.

앞서 대표팀은 지난 10일 한 수 아래의 전력인 카타르(공동 35위)와 경기에서 충격의 2-3 역전패를 당했다.

이란은 아시아 최강으로 평가받는다.

홈팬들의 응원 열기까지 더해지면서 대표팀은 고전을 면치 못했다.

카타르, 이란, 중국(20위), 카자흐스탄(공동 35위)과 A조에서 내년 세계선수권대회 본선행을 다투는 한국은 목표 달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A조에선 2개 팀이 본선에 진출한다.

아시아 예선 B조에선 이미 일본과 호주가 본선행을 확정했다.

한국은 13일 오후 8시 중국, 14일 오후 8시 카자흐스탄과 격돌한다.

2연패를 당한 대표팀은 남은 두 경기에서 모두 이긴 뒤 다른 나라의 경기 결과에 운명을 맡겨야 하는 상황이다.

중국은 카자흐스탄과 카타르를 모두 이겨 이란과 더불어 가장 강력한 본선 진출국으로 꼽힌다.

김호철 감독
김호철 감독[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2 0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