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감록' 예언 명당 충북 단양에 소백산자연휴양림 개장

(단양=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단양에 체류형 관광지인 '소백산자연휴양림'이 최근 개장했다.

단양군은 영춘면 하리방터길 일대 189ha 임야에 사업비 165억원을 투자해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과 휴양림으로 구성된 소백산자연휴양림을 조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정감록' 예언 명당 충북 단양에 소백산자연휴양림 개장 - 1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은 2만6천여㎡ 터에 체험관 1동과 산림공원, 숙박시설인 숲 속의집 15동(53∼146㎡), 공공편의시설, 체험관 등을 갖췄다.

이 체험마을은 조선시대 예언서 '정감록'이 예언한 명당 십승지지(조선시대에 사회의 난리를 피하여 몸을 보전할 수 있고 거주 환경이 좋은 10여 곳의 장소) 가운데 한 곳인 점을 스토리텔링해 만들었다. 자연치유체험 콘텐츠로 구성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충북도 2단계 균형발전사업으로 조성한 휴양림은 1만7천여㎡ 터에 총 사업비 70억 원이 투입된 대규모 산림휴양 시설이다.

이 휴양림은 산림문화휴양관 2동(15실)과 세미나실, 산책로, 다목적구장 등을 갖췄다.

류한우 군수는 "사업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과 성원을 아낌없이 보내준 충북도와 지역주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소백산자연휴양림 개장으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관광객 유입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2 0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