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밤바다 시설물서 추락 관광객 구조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 서귀포 인근 바다 설치물에서 술을 마시던 관광객이 추락했으나 큰 부상없이 구조됐다.

11일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49분께 관광객 이모(54·청주)씨가 서귀포시 법환포구 등대 부근 테트라포드(TTP·일명 삼발이) 위에서 술을 마시던 중 추락했다.

서귀포해경은 119구조대와 공동으로 신고 20여분 만에 이씨를 구조했다.

4m 안팎의 다른 해안 테트라포드 시설보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높이가 2m 정도 낮아 이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테트라포드 추락 관광객 구조
테트라포드 추락 관광객 구조[서귀포해경 제공=연합뉴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테트라포드에서 떨어질 경우 복잡한 구조로 인해 생명을 잃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23: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