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외무 "북미간 위험 매우 커…러·중 계획 받아들여야"(종합)

"북한은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하고 한미는 군사훈련 중단해야"

(모스크바 AFP 로이터=연합뉴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북한과 미국 간 위험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 청소년 포럼에 참석,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최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정권의 잇따른 초강경 발언들과 관련해 "이런 발언들, 특히 무력을 사용하겠다는 직접적 위협이 표현된 이런 발언들을 고려하면 위험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는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러시아-중국의 계획이 있다면서 이 계획은 북한은 미사일 발사시험을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은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 강력하고 더 현명한 측에서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먼저 조처를 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라브로프는 미국과 북한의 초강경 발언들은 "지나치다"면서 양측의 상호 공격 위협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이제 군사적 해결책(military solutions)이 완전히 준비됐고(in place) 장전됐다(locked and loaded)"고 밝혔다.

앞서 김정은 정권은 괌 포위사격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2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