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군, 중국과 국경 대치 지역 주민 철수령 부인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군과 중국군이 동북부 시킴 인근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에서 두 달 가까이 무장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군이 최근 대치 지역 인근 주민들에게 철수령을 내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하고 나섰다.

11일 인도 방송 뉴스18과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인도군은 분쟁 지역인 도카라에서 35㎞ 떨어진 나탕 마을 등에서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는 최근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어떤 주민도 소개되지 않았고 군이 철수를 제안하지도 않았다"면서 "불필요한 공포가 확산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 동방일보 등은 인도군이 도카라 인근 마을 주민 100여 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면서 인도군과 중국군의 충돌에 대비해 주민 안전을 위해 내려진 조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지역에 인도군 1천여 명의 증원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한 인도 정부 고위관계자는 뉴스18에 "중국 측에서 많은 말이 나오고 있기에 우리는 조심스러움을 보이는 것이 최선"이라면서 "어쨌든 우리 모두 핵무기를 가진 국가"라고 양국의 충돌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현재 일선에서 대치하고 있는 인도와 중국 장교들이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양국 국경 통로인 나투라에서 곧 회동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벵골만기술경제협력체(BIMSTEC) 장관 회의 참석차 네팔을 방문한 수슈마 스와라지 인도 외교장관은 이날 담초 도르지 부탄 외교장관과 별도 회동을 하고 도클람 지역의 인도-중국군 대치 문제를 논의했다.

부탄은 지난 6월 중국군이 도클람 지역에 도로를 건설하자 해당 지역이 자국 영토이며 중국군의 도로 건설은 부탄과 중국 간 협약 위반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도르지 장관은 스와라지 장관과 회의 후 구체적인 언급을 삼간 채 "도클람 대치가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2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