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박기영 판단 존중"…野 "늦었지만 다행, 청와대가 책임져야"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여당은 과거 '황우석 논문 조작 사건'에 연루됐던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11일 자진사퇴한 것을 두고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야당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사퇴 결정을 환영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부적격 인사 임명 강행이 참사를 불렀다고 비판하며 검증시스템 보완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특별히 드릴말씀은 없으나 본인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짧게 언급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각계각층이 한 목소리로 반대하는 인사를 밀어붙였지만, 국민이 권력의 오만과 독선을 이겼다"며 "사필귀정이자 당연지사"라고 논평했다.

강 대변인은 "나머지 잘못된 인사도 바로잡아야 한다"며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계속 '보나코(보은-나홀로-코드) 인사'를 밀어붙인다면 국정혼란을 야기시키고 국민의 저항만 받게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박 본부장 자진사퇴는 국민 상식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논평했다.

어두운 표정의 박기영 신임 본부장
어두운 표정의 박기영 신임 본부장(과천=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대에 이어 고려대도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사퇴 촉구 서명 운동에 착수한 11일 오후 박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나서고 있다. mon@yna.co.kr

김 대변인은 "과학기술계와 국민이 반대한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고, 늦게나마 이를 수용한 것이 다행"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우리편이라면 부적격 인사라도 앞뒤 가리지 않고 임명하는 우를 다시는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상식 이하의 인사로 인한 불필요한 갈등과 소모적인 논란은 오늘로 종지부를 찍어야한다"며 "과학입국과 정권의 안녕을 위해서라도 과기본부장은 국민이 고개 끄덕일 수 있는 자격있는 인사가 임명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당연한 결정"이라면서 "청와대는 연이은 인사 참사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고장난 인사에 도대체 문재인 정부의 '최순실'이 누구인가 하는 의문까지 등장했다. '박근혜 수첩'이 '노무현 청와대'로 둔갑했다 쳐도, 해도해도 너무한다"고 쏘아붙였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인사노트'에 전문가 이름이 아닌 자기 주변 인맥도만 그려져 있나"라며 "제2의, 제3의 박기영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사태가 더 걷잡을 수 없이 커지기 전에 스스로 현명한 결단을 내려서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최 대변인은 "현 정부의 인사검증시스템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아주 기본적인 검증 과정을 지나쳤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이라면서 "주변에서 '아는 사람'만 찾을 것이 아니라 합당한 인물을 원점에서부터 철저히 물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