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야당 "방통위원장, 공정성 가치 훼손…방송 장악 시도"

한국당, 방통위원장 퇴진 촉구…"임명무효 확인소송 등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보수야당은 11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공영방송 사장에 대한 해임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방송을 장악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의 연이은 정치적 행보에 방송통신위원회의 공정성이라는 가치가 크게 훼손됐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 위원장이 임기가 보장된 방송사 사장의 퇴진을 압박했다"며 "MBC 최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과 이사들에 대한 임면권이라는 칼을 휘둘러 공영방송사 사장을 퇴진시키려는 꼼수와 편법까지 강구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률에서 정한 방송사 사장의 임기를 정권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하는 것이 정상화라고 생각한다면, 크나큰 착각이자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 위원장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한다"며 "이를 거부할 시 대통령을 상대로 이효성 임명무효 확인소송 또는 임명처분취소 소송,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 역시 브리핑을 통해 "이 위원장이 임면권을 거론한 것은 MBC에 대해 손을 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며 "일련의 모습은 정부가 MBC를 길들이는 정도가 아니라 교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임면권을 과도하게 활용해 어떻게 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정권의 입맛에 맞는 방송을 만들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방통위가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를 임명하도록 돼 있는 만큼 해임할 수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보수야당 "방통위원장, 공정성 가치 훼손…방송 장악 시도"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