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극단적 선택 암시 50대 나흘만에 구해낸 119 구조견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남기고 실종됐던 50대를 119 인명 구조견이 나흘 만에 극적으로 구조했다.

부산소방안전본부는 11일 오전 9시께 부산 기장군의 한 야산에 쓰러져 있는 A(57) 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8일 오후 5시께 아들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내고 연락을 끊었다.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은 "남편이 모친 묘지에 들렀을 것"이라는 A 씨 아내의 말에 따라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해 A 씨가 근처 도로를 걸어가는 모습을 포착하고 119에 합동수색을 요청했다.

극단적 선택하려던 50대를 나흘만에 구조한 부산 119인명구조견 '바람'
극단적 선택하려던 50대를 나흘만에 구조한 부산 119인명구조견 '바람'

이에 따라 부산소방안전본부는 곧바로 인명 구조견을 차례로 투입해 일대를 수색하기 시작했고 11일 오전 8시 33분께 투입된 구조견 '바람'(셰퍼드·5세)이 20여 분 뒤 야산 깊숙한 곳에서 크게 짖었다.

핸들러인 김용덕 소방위가 바람이 있는 곳으로 달려가 A 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 씨는 술을 마시고 수면제를 복용해 쓰러져 있었으며 옷이 찢어진 채 온몸에 찰과상을 입은 상태였다.

구조대원들은 나흘간 아무것도 먹지 못해 기력이 거의 소진된 A 씨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견 바람은 올해 5월 국제 공인 수색능력 평가에서 수색구조 분야 최고 등급을 받았다.

부산소방안전본부는 바람과 함께 천둥(골든리트리버), 세종(마리노이즈) 등 인명 구조견 3마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각종 재난 현장에 500여 차례 출동해 60여 명을 구조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