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급전지시→수요감축 요청…논란 일자 명칭 변경

전력거래소 "일본 영향으로 급전지령(給電指令) 사용"


전력거래소 "일본 영향으로 급전지령(給電指令) 사용"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전력거래소가 급할 急(급)인가 공급할 給(급)인가를 두고 논란이 된 '급전지시'의 명칭을 아예 바꾸기로 했다.

전력거래소는 11일 "의미가 명확한 용어정의와 달리 '긴급한 전기'라는 오해를 빚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정확한 의미가 전달될 수 있도록 수요관리사업자에 대한 '급전지시' 용어를 '수요감축 요청'(가칭)으로 변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급전지시는 전력 수요가 급증할 때 정부가 미리 계약한 기업에 전력사용 감축을 지시하는 것을 지칭한다.

일부 언론에서 예고 없이 급하게 전력수요 감축 지시가 내려온다는 의미로 '急電(급전)'이라고 표기해 왔는데 정치권과 산업통상자원부가 '給電(급전)'이 맞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됐다.

전력거래소는 "급전지시는 우리나라 전력산업이 일본의 영향을 받아 과거 한국전력에서부터 '급전지령(給電指令)'이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에서 유래됐다"고 설명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1975년 1월 1일 제정된 한국전력공사 급전규정에도 급전지령계통에 관해 기술하는 등 2001년 전력시장 도입 이전에도 급전지령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전력거래소는 "급전지시는 전력거래소가 전력수급 균형유지와 전력계통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발전, 송전사업자와 수요관리사업자에게 필요한 지시를 하는 행위"라며 "명칭은 나라마다 다르지만 일본(給電指令)이나 미국(Operating Instruction)에서도 유사한 용어가 전력계통 운영분야에서 사용된다"고 말했다.

또 "기업(전력감축업체)이 조업을 조절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은 보장하기 위해 늦어도 1시간 전에 급전지시하도록 의무화돼있다"면서도 "다만, 1시간으로 조업 조정에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있는지를 조사해 기업 특성에 따라 통보 의무시간을 다양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거 급전(給電) 용어 사용사례 [전력거래소 제공]
과거 급전(給電) 용어 사용사례 [전력거래소 제공]
과거 급전(給電) 용어 사용사례 [전력거래소 제공]
과거 급전(給電) 용어 사용사례 [전력거래소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